게임물관리위원회, 게임통합모니터링센터 14일 개소

자체등급분류 사후관리, 불법프로그램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

가 +
가 -

게임물관리위원회가 ‘게임통합모니터링센터’를 출범하고 자체등급분류 게임에 대한 사후관리를 강화한다.

게임물관리위원회(게임위)는 3월14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영상산업센터 건물 9층에서 게임통합모니터링센터(모니터링센터) 개소식을 연다. 개소식에는 부산시청, 부산지방경찰청, 장애인고용공단 등 유관기관 관계자가 참석해 모니터링센터의 출범을 기념하고, 유관기관과의 업무 협력 강화를 위한 운영계획과 구체적인 방안을 공유할 예정이다.

모니터링센터는 게임물을 이용한 위법행위 단속 통합창구 역할과 자체등급분류제도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신설됐다. 향후 자체등급분류의 사후관리 영역을 기존 모바일플랫폼에서 PCㆍ콘솔 플랫폼까지 모니터링을 확대한다. 게임산업 피해가 가중되고 있는 불법프로그램과 불법광고, 대리게임 등 위법행위에 대한 모니터링도 상시로 수행할 계획이다.

기존 모니터링 업무를 인력 규모 확충을 통해 강화한 셈이다. 게임위는 부산시청과 함께 모니터링 업무를 수행할 전문인력 30명을 신규채용했고, 경력단절 여성으로 구성된 모니터링단 사업도 100명에서 200명으로 확대해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재홍 게임위 위원장은 “게임통합모니터링센터를 통해 전문적인 검토와 신속한 사후처리로 불법게임물 근절과 게임이용 환경이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게임위 관계자는 비영리 게임에 대한 단속 여부에 대해 “게임통합모니터링센터는 자체등급분류를 받은 게임, 등급을 잘못 운영하고 있는 불법 게임, 불법 게임 프로그램 등을 중심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