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U+ “진정한 5G 자율주행, 우리가 세계 최초”

2019.03.11

한양대학교와 LG유플러스의 5G 자율주행차가 일반 차량과 함께 서울 도심 도로를 달렸다. LG유플러스는 “5G 자율주행차가 통제되지 않은 도심 도로에서 일반 차량들 틈에 섞여 달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한양대학교 자동차전자제어연구실 ‘에이스 랩(ACE Lab)’과 LG유플러스는 3월11일 한양대학교 서울 캠퍼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양대학교 자율주행차 ‘에이원(A1)’이 5G 이동통신 기반으로 도심도로를 자율주행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시연에 앞서 자율주행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로 불리는 한양대학교 에이스 랩 선우명호 교수는 자율주행차 선도기업 웨이모 사례를 언급하며 “우리나라는 신호등이나 도로 상황이 다른 나라보다 복잡해 도로 주행이 무척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는 한양대와 LG유플러스가 자율주행 시연 무대로 다소 혼잡한 도심을 택한 이유이기도 하다. LG유플러스는 보다 진화된 자율주행 및 통신 기술을 알리기 위해 자율주행 실험도시나 비교적 차량이 없는 외곽 지역이 아닌 혼잡한 도심 도로를 택했다고 설명했다.

|에이원(A1)은 미국 자동차 공학회(SAE) 분류 기준 중 4단계 ‘고도 자율주행’에 가까운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돼 있어, 운전자의 개입 없이 스스로 주행이 가능하다.

|5단계 ‘완전 자율주행’은 사람이 타지 않고도 움직이는 무인차를 일컫는다.

오전 11시 성수동 한강사업본부에서 출발한 에이원은 강변북로, 영동대교, 올림픽대로, 성수대교를 거쳐 서울숲 공영주차장까지 약 8Km의 거리를 25분 동안 스스로 주행했다.

에이원 운전석 탑승자는 ‘자율주행 모드 ON’ 스위치를 누른 후 도착할 때까지 운전대와 가속·제동 장치에서 손발을 뗀 상태로 앉아 있었다. 에이원이 주행하는 과정은 LG유플러스가 구축한 5G망과 자체 개발한 저지연 영상송신기를 통해 기자간담회 장소에 실시간 중계됐다.

에이원은 이동하는 동안 주변 차량과 일정 간격을 유지하고 도로에 자연스럽게 합류하는 등 안정적인 자율주행을 선보였다. 과속방지턱을 인식하고 미리 속도를 줄이는 모습이 특히 눈길을 끌었다.

시연자로 에이원에 탑승해 자율주행을 체험한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는 “차량이 본 차선 진입할 때 얼마나 자연스럽게 진입할까 궁금했는데, 깜박이 켜고 자연스럽게 진입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고 자연스럽게 잘 했던 것 같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선우명호 교수는 “5G 자율주행차는 교통체증 해소, 안전사고 예방 등 사회적 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라며 “교통 흐름을 원활하게 돕고 돌발 변수에 대응하는 능력을 지속적으로 진화시켜 궁극적으로 완전 자율주행(5단계) 기술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 ‘5G’, 어디 적용됐나

자율주행차는 통신에 ‘의존’하지 않는다. 연결이 끊기거나 지연될 경우 위험한 상황이 초래될 수 있기 때문이다. 통신은 보다 안전하고 정밀한 운행을 돕는 역할을 한다. LG유플러스는 5G가 자율주행차의 킬러 기술이 될 거라 보고,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통신 ▲정밀측위 ▲관제 ▲내비게이션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등을 연구 및 개발하고 있다.

이날 에이원에는 LG유플러스의 5G망을 통한 차량 관제 기술이 적용됐다. 선우명호 교수는 “오늘 (시연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교통신호 등을 정확히 인지하는 것”이라며 “교통신호 정보를 통신으로 전송하는 것은, 자율주행 연구하는 사람에게는 빛과 소금이다. 신호 정보를 통신으로 받으면 자율주행을 보다 확실하고 안전하게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자율주행차가 대중화되면 각각의 차량들이 감지하는 현장 교통 정보를 관제센터에 전송하고, 관제센터에서는 이를 기반으로 다시 각 자동차에 최적 주행 경로를 실시간으로 내려줘 교통 흐름을 원활하게 돕게 된다. 수십·수백 만대의 차량과 대용량 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 받으려면 5G 통신망이 필수다.

|한양대 선우명호 교수가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기술을 간략히 소개하고 있다. 한양대학교 에이스 랩(ACE Lab)은 지난 2017년 말 경부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 기술 실증에 나섰다. 당시 A1은 약 420km 거리를 6시간 동안 달리며 자율주행 플랫폼 핵심 기술의 안정성을 입증한 바 있다.

관제센터에서 5G 망을 통해 목적지 주변의 사고 정보를 에이원에게 전달하자, 차량 내부에서 “목적지가 변경됐습니다”라는 음성 알림과 함께 화면 표시가 나타났다. 에이원은 당초 진입 예정이었던 서울숲 북측 입구 대신 동쪽 입구로 주행 경로를 변경해 안내했다.

LG유플러스 측은 “4G 내비게이션은 1, 2초의 타이밍을 놓쳐 돌아갈 때가 많았는데 5G로는 갑작스런 경로변경에도 잘 대처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차량 간 통신은 아직 확인할 수 없었다. 강종오 LG유플러스 FC부문 미래기술담당은 “LTE 기반으로 V2X(차량 간 통신 기술)를 실현한 바 있기 때문에 5G 기반의 V2X도 빠르게 연구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자율주행차를 시연하면서 5G 스트리밍 기술도 선보였다. 에이원이 올림픽대로를 달리는 동안 뒷좌석에 탑승한 시연자는 가상현실(VR) 전용 헤드셋을 착용하고 대용량 VR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시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