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2019 상반기 모바일게임 신작 14종 발표

"외부 환경 변화와 무관하게 순조롭게 게임 개발 중"

가 +
가 -

“환경적인 요소와 상관없이 개발과 퍼블리싱은 잘 진행되고 있다.”

넥슨이 상반기 모바일 게임 신작을 대거 발표했다. 넥슨은 3월12일 서울시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넥슨 스페셜 데이’를 열고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과 액션 RPG ‘마기아’를 비롯해 상반기 모바일 게임 라인업 14종을 소개했다. 서용석 넥슨 모바일게임본부 부본부장은 최근 불거지고 있는 넥슨 인수합병 논란과 무관하게 게임 개발은 문제없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 ‘넥슨 스페셜 데이’에서 상반기 모바일 게임 14종이 공개됐다.

넥슨은 자사 유명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과 신규 IP를 발표하며 모바일 시장 공략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 관심을 끈 것은 기존 PC 온라인 게임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들이다.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 ‘바람의나라: 연’ 등 넥슨의 현재를 만든 IP들이 모바일 게임으로 돌아온다는 점에서 큰 기대와 관심을 받았다.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은 오는 21일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다. 사전예약자 수 200만명을 돌파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PC 온라인 원작을 모바일에 맞게 재해석하며 3D 그래픽으로 개발했다. ‘서바이벌’ 등 신규 게임 모드, 강력한 한 방의 ‘슈퍼 스킬’, 같은 캐릭터여도 조합에 따라 각기 다른 효과를 장착할 수 있는 ‘정수’ 시스템 등 모바일 환경에 어울리는 요소들을 도입했다.

정우용 넥슨 디렉터는 “크레이지아케이드 원작은 PC 한 대에서 두 명이 플레이할 수 있는 게임으로, 친구와 함께한다는 측면이 강했다”라며 “이번에 크레이지아케이드 M을 만들면서도 기본 대전 모드를 2대2로 설정해 누군가와 같이할 수 있는 게임으로 개발했으며, 이 게임을 통해 과거에 게임을 사랑해줬던 분들, 젊은 분들이 대화하고 소통할 수 있는 놀이기구로 자리 잡을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바람의나라: 연은 올해 상반기 국내 출시를 목표로 비공개 시범 테스트를 준비 중이다. 초기 원작 PC 게임의 직업 4종 전사, 도적, 주술사, 도사를 제공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바람의나라: 연과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을 발표하지 않았다. 넥슨은 추후 별도 행사를 마련해 바람의나라 모바일 게임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을 소개하겠다고 밝혔다.

슈퍼애시드가 개발한 액션 RPG ‘마기아: 카르마 사가’는 이날 행사에서 처음으로 세부 콘텐츠를 공개했다. 상반기 중 국내 및 글로벌(중국, 일본 제외) 출시를 예고했다. 횡스크롤 액션 RPG 장르지만, 땅따먹기 경쟁 방식의 길드 점령전 등 여러 이용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전략적인 요소들을 도입했다.

또 120여 개의 캐릭터 수집과 성장요소를 갖춘 수집형 RPG ‘린: 더 라이트브링어’는 오는 14일 국내외 출시 예정이다. 일본 토호주식회사의 ‘고질라’ IP를 활용한 ‘고질라 디펜스 포스’는 100여 종의 고질라와 괴수가 등장하는 방치형 기지 매니지먼트 게임으로 오는 5월 국내외 출시된다. 일본에서 인기리에 서비스 중인 다크 판타지 RPG ‘시노앨리스’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서 원빌드로 선보인다.

국내에서 큰 반향을 얻은 ‘야생의 땅: 듀랑고’는 상반기에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글로벌 전역에서 서비스를 진행한다. ‘오버히트’ 또한 상반기 내 150여 개 국에서 론칭 및 사전예약에 돌입하며, ‘메이플스토리M’는 국내와 동남아에서의 인기를 바탕으로 오는 4월 일본 시장 출시를 앞두고 있다.

| (왼쪽부터) 넥슨 서용석 부본부장, 정우용 디렉터, 나승균 실장

서용석 부본부장은 “넥슨 모바일 사업이 속도를 내다가 어느 정도 속도가 정체되고 멈추는 구간 맞이했다”라며 “차근차근 준비해온 것들이 빛을 발하는 게 2019년이라고 확신했고, 발전을 위한 준비 기간들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올해 라인업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서 부본부장은 넥슨이 성인을 위한 타이틀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 “성인만을 타깃팅 하기보단 성인도 아우를 수 있는 게임에 집중하고 있으며 트라하 같은 경우도 높은 연령대 유저들도 즐길 수 있는 게임이고, 크레이지아케이드 역시 20년 가까이 된 게임이기 때문에 어릴 때부터 게임을 즐겨온 엄마, 아빠와 자녀들을 아우를 수 있는 장르라고 생각한다”라며 “넥슨은 전 연령을 아우를 수 있는 게임을 개발하고 추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 넥슨 2019 상반기 모바일게임 라인업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