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교통약자를 위한 이동 서비스 ‘타다 어시스트’ 18일 출시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 가능하다.

가 +
가 -

교통약자를 위한 ‘타다’ 서비스가 나온다.

브이씨앤씨(VCNC)는 3월14일 장애인 및 65세 이상 교통약자를 위한 새로운 이동 서비스 ‘타다 어시스트’를 오는 18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타다 어시스트는 기존의 타다 호출 서비스인 타다 베이직과 동일한 ‘바로배차’ 시스템이 적용된다. 고객이 호출하면 데이터 기반의 ‘바로배차’ 시스템을 통해 근방에서 가장 먼저 도착할 수 있는 차량을 바로 배치하고 효율적인 이동 서비스를 제공한다.

타다 어시스트 드라이버는 타다 드라이버 기본 서비스 교육을 받는 한편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재활재단서 장애인활동보조교육 40시간을 이수하고 운전에 나선다.

차량으로는 소음 및 진동이 적은 친환경 전기차 쉐보레 볼트EV가 도입된다. 쾌적한 승차 경험을 제공하는 동시에 연료비 감축이 가능해 요금은 타다 베이직의 70% 수준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타다 앱 가입 시 65세 이상 대상자는 본인 명의 신용카드를, 장애인은 복지카드를 등록하면 이용 가능하다. 현재는 표준 사이즈 수동 휠체어 적재가 가능하다. 호흡기 장애인용 전원 공급,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지원 기능 등은 준비 중이다. 안전상 탑승이 불가하거나 동반자가 반드시 필요한 경우 등에 대해서는 상세 이용 가이드에 안내돼 있다.

타다 어시스트는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 가능하다. 장애인 이동 현황 및 노령자 병원 접근성 등을 고려해 우선 서울 강남과 송파, 관악 3개 구에서 출발해 서울 전 지역에 도착 가능한 시범 서비스를 운영하고, 향후 서울시 및 각 지방정부와의 협력을 통해 서비스 지역 및 운영 시간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