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기반 UHD 생방송 시대 연다

또 세계 최초다.

가 +
가 -

| 5G 기반 중계방송과 LTE 기반 중계방송(현재) 비교 (사진=KT)

KT가 세계 최초로 5G 네트워크 기반의 초고화질(UHD) 생방송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3월18일 밝혔다.

KT는 오는 19일 SBS ‘생방송 모닝와이드 3부’를 통해 5G 네트워크를 활용한 UHD 생방송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5G 기반 UHD 생중계는 KT의 기업전용 5G 서비스와 방송용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5G 무선 네트워크로 전송하는 ‘5G MNG(Mobile News Gathering)’ 장비를 활용한다.

현재 방송사들은 중계차 진입이 어려운 지역에서 LTE MNG 장비를 사용해 중계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현장에서 촬영된 영상은 여러 통신사의 유심이 장착된 LTE MNG 장비를 통해 방송국으로 전송되며, 네트워크가 원활한 통신사의 망을 통해 영상 데이터를 분할 전송한다. 여기에는 유심 5개에서 11개가 사용된다. 하지만 LTE 네트워크에서는 속도 지연과 화면 품질 저하 등 기술적 한계가 발생했다.

KT는 자사의 기업전용 5G 서비스가 적용된 5G MNG는 5G 유심 1개만으로 초과하질 영상 전송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5G MNG는 LTE MNG와 달리 일반망과 분리된 방송사 전용 5G 네트워크를 통해 UHD급 영상을 속도 지연을 최소화해 전송할 수 있다.

KT는 이번 서비스를 위해 지난 1월23일 5G망 기반 UHD 영상 전송 기술 검증을 마쳤고, 3월6일 기업전용 5G 서비스를 활용한 UHD 중계방송 테스트에 성공했다. 또한, 3월13일 글로벌 방송장비사 티비유, 라이브유와 ‘5G 영상송출 사업화’ 협약을 체결했고, SBS와 ‘세계 최초 5G 기반 UHD 생방송 중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T 5G사업본부장 박현진 상무는 “KT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5G 기반의 UHD 생방송 서비스는 통신과 방송이 융합되어 강력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KT는 압도적인 5G 기술을 바탕으로 완벽하게 차별화할 수 있는 미디어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BS 기술본부장 류기형 CTO는 “SBS의 초고화질 콘텐츠와 KT의 5세대 이동통신 플랫폼을 접목해, 5G 시대에 방송통신 기술 융합을 선도할 수 있게 됐다”라며 “향후에도 양사가 마케팅 및 기술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시청자들에게 유익한 콘텐츠를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