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U+, 엔비디아 클라우드 게임 ‘지포스 나우’ 출시

2019.03.21

LG유플러스가 5G 핵심 서비스 중 하나인 게임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엔비디아와 손잡았다. LG유플러스는 엔비디아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 나우’를 국내 단독 출시할 예정이라고 3월21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5G 스마트폰과 IPTV 가입 고객 대상으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 젠슨 황 엔비디아 CEO가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에서 열린 ‘GTC 2019’에서 ‘지포스 나우’의 첫 번째 협력 통신사 중 하나로 LG유플러스를 소개했다.

지포스 나우는 엔비디아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로, 기기의 컴퓨팅 성능이 아닌 클라우드 위에서 게임을 돌리고, 네트워크 연결을 통해 화면을 송출하는 스트리밍 방식으로 게임을 제공한다. 이 때문에 기기 사양과 관계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다운로드나 설치 과정 없이 게임을 쉽게 즐길 수 있으며, 데이터 센터 서버에서 게임 업데이트가 적용되기 때문에 별도의 업데이트 과정도 없다.

엔비디아는 2015년 엔비디아 실드 기기(실드 포터블, 실드 태블릿, 실드 콘솔 등)로 이용할 수 있는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 지포스 나우를 출시했으며, 2017년 PC용 지포스 나우를 발표했다. 엔비디아는 지난 2년여 동안 미국, 영국 등 북미와 서유럽의 30만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베타 서비스를 진행했다. 또 현재 5G 모바일 서비스를 내부 테스트 중이다.

LG유플러스는 지포스 나우가 출시되면 게임 사용자들은 PC방에서 즐기던 500여종의 고사양 게임을 5G 스마트폰과 집에 있는 PC, IPTV로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지포스 나우 게임 서버를 국내 데이터 센터에 설치했다.

|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엔비디아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 나우’를 통해 게임하며 테스트 하고 있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글로벌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 ‘GDC 2019’에서 키노트 스피츠를 통해 지포스 나우의 첫 번째 협력 통신사로 LG유플러스와 일본 소프트뱅크를 소개했다.

클라우드 게임은 향후 게임 시장을 좌우할 게임 체인저로 주목받고 있다. 네트워크 환경만 갖춰지면 PC, 콘솔, 스마트폰 등 기기의 형태에 관계없이 고사양 게임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GDC 2019에서 구글이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스태디아’를 발표하면서 클라우드 게임 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제휴를 계기로 클라우드 게임을 5G의 핵심 서비스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5G 네트워크가 클라우드 게임의 서비스 품질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이기 때문이다. 클라우드 게임은 네트워크 반응 속도가 느리면, 게임의 반응 속도도 떨어져 게임을 원활하게 즐길 수 없다.

LG유플러스 FC부문장 이상민 전무는 “클라우드 게임은 5G의 저지연 특성에 가장 부합하는 서비스”라며 “LG유플러스의 5G 기술과 엔비디아의 GPU 클라우드 기술을 결합하여 게임을 하는 새로운 방식을 제시하겠다”라고 말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