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정말 ‘굿바이 IE6’

가 +
가 -

NHN이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네이버에서 ‘굿바이 익스플로러6‘ 캠페인을 진행한다.

마이크로소프트가 2001년 선보인 인터넷 익스플로러6(IE6)은 국내 인터넷 이용자 10명 가운데 4명이 쓰는 웹브라우저이긴 하지만, 출시된 지 9년이나 지난 낡은 제품인 탓에 바뀌는 웹 환경을 제대로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개발자로선 IE6이 웹표준을 따르지 않는 탓에 모바일 웹을 비롯한 다양한 웹브라우저 환경을 지원하기 위해 따로 개발해야 하는 부담이 적잖다.

취약한 보안성도 문제다. 9년전 개발된 기술인 탓에 아무리 업데이트를 통해 기능을 개선한다 해도 여전히 보안 위협으로부터 구멍이 뚫려 있기 때문이다.

이런 문제는 꾸준히 지적돼 왔다. 지난 4월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시에선 IE6 장례식이 열려, MS 익스플로러 개발진까지 지지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NHN과 한국MS는 이런 이유로 국내 IE6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보다 안전하고 빠른 IE8로 업그레이드를 유도하는 이번 캠페인을 마련했다. 이용자는 캠페인 페이지에서 ‘익스플로러8 설치하기’ 버튼을 눌러 IE8 설치 파일을 내려받아 손쉽게 IE8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캠페인 참여자 가운데 추첨을 거쳐 매일 태블릿PC와 문화상품권 등을 증정한다.

최성호 NHN 네이버서비스본부 이사는 “이번 이벤트는 익스플로러6에 익숙해진 이용자들에게 업그레이드 필요성을 알리고 실제 업그레이드를 유도하기 위한 것”이라며 “하루 1700만명이 찾는 네이버를 통해 앞으로도 인터넷 환경의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nhn_bye_ie6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