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KT, “우리는 5G 퍼스트로 간다”… SKT 겨냥

2019.03.26

“KT는 5G 퍼스트로 간다”
“5G와 LTE 결합, 지연시간 문제 발생…좋은 거 모르겠다”

KT가 5G 퍼스트를 선언했다. 5G와 LTE를 결합하는 방식 대신 5G 기지국 자원을 우선 할당해 5G 최대 성능을 내겠다는 게 KT의 5G 퍼스트 전략이다. 최근 ‘5G-LTE 결합 기술’을 발표한 SK텔레콤을 저격한 셈이다. 4월5일 첫 상용화를 앞두고 5G 서비스 경쟁이 본격화되는 모양새다. KT는 국내 최대 5G 커버리지, 초저지연 5G 네트워크, 배터리 절감 기술 등을 경쟁사와의 차별점으로 앞세웠다.

KT는 3월26일 서울 광화문 광장 KT 5G 체험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사의 5G 네트워크 전략과 5G 핵심 기술을 소개했다. 이날 발표에 나선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서창석 전무는 5G와 LTE 네트워크를 결합할 경우 LTE 지연시간이 반영돼 전체적인 네트워크 지연시간이 LTE 수준으로 하향 평준화된다고 설명하며, “5G와 LTE 결합이 좋은 거 모르겠다”라고 경쟁사와의 차별점을 강조했다.

| KT 5G 기술 기자설명회

“지연시간이 5G 품질을 결정한다”

KT가 5G 서비스 경쟁력으로 앞세우는 것은 ‘지연시간(latency)’이다. 서창석 전무는 현장에서 홈페이지 접속 시연을 통해 지연시간이 5G와 LTE가 같을 경우 속도 차이가 별로 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웹페이지 로딩 시 약 100회의 송수신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지연시간에 따라 체감 속도 차이가 벌어진다는 설명이다. 즉 지연시간이 5G의 품질을 결정한다는 얘기다.

KT는 5G와 LTE를 결합했을 때 속도 측면에서도 크게 이득이 없다고 주장했다. KT는 “이동통신에서는 한 대의 기지국이 제공하는 최고 속도를 기지국이 수용하는 전체 가입자들이 나누어 사용하는 구조”라며 “5G 서비스 초기 단계에 5G 가입자의 숫자가 LTE 대비 적을 것을 고려하면, 이미 다수의 가입자를 수용하고 있는 LTE를 5G와 결합했을 때 기대할 수 있는 속도 향상의 효과는 미미할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설명했다.

|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서창석 전무

KT는 실제 필드 환경에서 삼성전자의 3.5GHz 상용 기지국과 ‘갤럭시S10 5G’를 사용해 최고 전송속도 1Gbps를 구현했다고 밝혔다. 경쟁사가 발표한 최고 속도보다는 낮은 수치이지만, 지연시간의 이점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갖췄다는 게 KT의 입장이다. 또 5G 에지(Edge) 통신센터가 2개인 경쟁사보다 많은 전국 8개 수준이어서 5G의 ‘초저지연’ 특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KT는 에지 통신센터를 기반으로 기존 18ms 수준의 전송 지연시간을 10ms 수준까지 감소시켰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13일 ‘5G-LTE 결합 기술’을 발표한 바 있다. 5G와 LTE 네트워크를 함께 데이터 송수신에 활용해 전송 속도를 크게 높였다는 게 SK텔레콤 측의 주장이다. 또 이를 통해 최대 2.7Gbps의 속도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5G-LTE 결합 기술 고도화 및 28GHz 5G 상용화 등을 통해 단계별로 속도 한계치를 경신하고 국내 최고속 5G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번 KT 발표에 대응하기에는 내용이 너무 논쟁적”이라면서도 “(5G-LTE 결합 기술이) 당연히 고객에게 차별화된 효용과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5G 우선 방식과 5G-LTE 결합 방식 두 가지를 놓고 고민 중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두 가지 방식 모두 일장일단이 있으며, 어떤 방식이 좋을지 고객 편익을 고려해서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5G 상용화 시점에 3만개 기지국 설치

5G 상용화를 앞두고 최대 화두 중 하나는 서비스 범위다. KT는 4월 상용서비스 시작 시점에 맞춰 서울 전역, 수도권, 6대 광역시 및 85개시 일부 지역과 주요 인구 밀집 장소인 전국 70개 대형쇼핑몰 및 백화점에 5G 네트워크를 구축 완료했다고 밝혔다. 또 KTX·SRT 지상 구간, 경부·호남 고속도로 전 구간, 전국 6개 공항과 같은 주요 교통 인프라에도 5G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이날 KT가 밝힌 상용화 시점 5G 기지국 수는 약 3만개다.

또한 KT는 산학연 협력을 통한 5G 기술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전국 464개 대학교 캠퍼스 및 인근 지역과 울산 현대중공업, 화상 K-City를 포함한 주요 산학연 현장에도 5G 커버리지를 구축했다고 전했다.

| KT 5G 기술 기자설명회장에 설치된 KT 5G 기지국 모습

KT는 올해 말까지 85개시 대부분 지역을 커버할 수 있도록 5G 네트워크를 확장할 계획이다. 인구 및 트래픽 기준으로 80%를 커버하는 게 목표다. 또 서울과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지하철 및 관공서, 대학병원 등 주요 건물 내 인빌딩 커버리지도 확보해나갈 예정이다.

SK텔레콤은 85개시 주요 권역을 대상으로 5G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정확한 서비스 범위는 상용화 시점에 발표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5G 상용화가 시작되는 4월5일까지 1만8천개 기지국을 구축할 예정이다.

5G는 플랫폼

이밖에도 KT는 배터리 절감 기술을 강조했다. 지난 2017년 LTE에 적용했던 배터리 절감 기술인 ‘C-DRX’를 세계 최초로 5G 네트워크에 바로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DRX는 기지국과 단말이 통신하는 주기를 학습해 최소한의 시간만 단말기 통신모뎀을 활성화함으로써 전력 소모를 줄이고, 배터리 사용 시간을 늘려주는 기술이다.

또 5G를 플랫폼 개념으로 접근하겠다는 비전을 밝히며 지능형 AI 관제, 보안기술, 홀로그램 등 실감형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ICT를 통한 사회 이슈 해결 등에 연구·개발(R&D) 역량을 투입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 이선우 상무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 이선우 상무는 “5G는 플랫폼이어야 하며 개인 관점에서는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기업에서는 산업 분야에 디지털 도입 및 사업모델 혁신, 사회적으로는 재난안전, 기후변화, 고령화 등 각종 사회 이슈 해결해줄 수 있다”라며 “연구·개발한 것들이 곧 실현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