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TV 시청 ‘카카오미니’로 손쉽게

카카오미니로 헬로TV를 제어할 수 있게 됐다.

가 +
가 -

카카오가 디지털 케이블 방송사 CJ헬로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카카오미니’를 통한 셋톱박스 제어서비스에 나선다. 이번 협약으로 CJ헬로의 ‘헬로TV’ 가입 고객은 카카오미니를 통해 쉽고 편리하게 케이블TV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양사는 디지털 케이블 방송 이용자를 대상으로 인공지능(AI)이 결합된 새로운 형태의 케이블TV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고 밝혔다.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헤이카카오’ 앱을 설치하고 카카오미니와 셋톱박스를 연동하면 TV전원, 채널 이동, 음량 제어 및 음소거, 편성표 검색, VOD 검색 등의 기능이 지원된다. 카카오 설명에 따르면 기본적인 TV제어 외에도 “헬로티비에서 조진웅 나온 영화 찾아줘”, “나혼자산다 보여줘” 등과 같이 말하면 해당 VOD의 검색 결과를 보여준다.

모바일에서만 가능했던 택시호출이나 O2O서비스도 TV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예를 들어 “헤이 카카오, 택시 불러줘”라고 하면 배차된 택시의 정보를 스마트폰이 아닌 TV화면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날씨, 날짜, 뉴스, 시간, 어학사전, 일반상식, 실시간 이슈 검색어, 환율, 스포츠 등 카카오미니의 다양한 기능이 함께 제공된다.

CJ헬로는 카카오와의 제휴를 확대해 배달음식 주문, 교통정보, 홈트레이닝 등 라이프스타일 기반 음성AI 서비스를 TV화면에 추가로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단, 헬로TV 가입 고객이 지금까지 설명한 다양한 기능을 이용하려면 카카오미니를 구매해야 한다.

CJ헬로는 AI스피커 없이 카카오AI를 사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셋톱박스 개발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현재 추진하고 있는 지능형 TV플랫폼 알래스카(Alaska)를 기반으로 독자적인 맞춤형 홈IoT 서비스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CJ헬로 홈앤리빙 사업본부 이영국 상무는 “카카오AI와의 결합을 통해 알래스카 플랫폼이 인공지능을 활용한 새로운 사업확장의 기회를 마련했다”라며 “방송서비스 혁신을 넘어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케어하는 스마트 솔루션 사업자로 거듭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