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스캐너 “3명 중 1명은 한 도시 두 호텔 예약”

가 +
가 -

여행검색엔진 스카이스캐너가 지난 3월 여행을 준비 중인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여행객의 28%가 한 도시를 여행할 때 두 곳 이상의 호텔을 예약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도시 두 호텔을 다니며 여행한 이들 중 다음에도 이와 같은 여행을 하겠다고 한 이들이 88%에 달했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 도시에서 두 곳 이상의 호텔에 묵는 가장 큰 이유는 ‘조식, 어메니티, 인테리어 등 각 호텔의 다른 분위기를 느껴보고 싶어서(38%)’였다. 2위는 ‘이동성을 위해서(31%)’였다. ‘비싼 호텔에 1박정도 머물러 보고 싶어서(20%)’가 3위에 올랐다.

스카이스캐너는 “숙박 시설의 역할이 과거 여행을 위한 수단에서 여행의 목적 자체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해외여행 시 호텔이 여행지 고유의 문화와 트렌드를 접할 수 있는 공간으로 의미가 확장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여행패턴은 만족도도 높게 나왔다. 유경험자의 만족도는 5점 만점에 평균 3.9점을 기록했다. 특히, 이들 중 83%는 다음 여행시에도 호텔을 두 곳 이상 다니겠다고 답했다. 이들 중 16%는 다음 여행시에는 호텔을 옮기지 않겠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짐을 싸고 이동하는 등의 수고스러움’(87.8%)을 꼽았다.

한 도시 두 호텔 여행을 많이 한 여행지는 동남아로 조사됐다. 유경험자의 41%가 동남아 여행 시 두 곳 이상의 호텔을 예약했다고 답했다. 도시로는 태국 방콕(13%)이 1위를 차지했으며, 일본 오사카(10%), 베트남 다낭과 일본 도쿄(7%)가 뒤를 이었다.

방콕과 도쿄는 아시아를 대표하는 메가 폴리스로 수많은 글로벌 호텔 체인이 있어 호텔마다의 차별성을 느끼는 재미가 있다. 베트남 다낭과 일본 오사카는 호이안과 교토 등 유명 근교 도시를 끼고 있어 많은 이동성을 위해 두 지역에 호텔을 예약하는 것이 여행 팁으로 소개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