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퍼커넥트, ‘아자르’로 역대 최대 실적 달성

지난해 영업이익은 172억원을 기록했다.

가 +
가 -

글로벌 영상 기술 기업 하이퍼커넥트가 2018년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전년 대비 성장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연결 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68% 증가한 1045억원을 기록했다.

하이퍼커넥트는 자사 대표 서비스인 영상 메신저 ‘아자르(Azar)’가 외형 성장을 주도했다고 말했다.

아자르는 기존 핵심 시장에서 성장을 이어가는 동시에 유럽과 아시아 등 신규 시장에서 빠른 성장을 이뤄내면서 매출 성장에 기여했다. 지난해 4월 2억 다운로드를 돌파한 후, 9개월여 만에 누적 다운로드 수 3억건을 달성하고 누적 매치 수 500억건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를 바탕으로 시장조사기관 센서타워가 발표한 2018년 구글플레이 전세계 앱 매출 순위에서는 2017년 발표된 9위보다 두 단계 상승한 7위를 기록했다.

해외 거점을 활용한 현지 마케팅 최적화와 규모의 경제에 기반한 마케팅 효율 선순환이 가능해지면서 수익성도 크게 향상됐다. 2018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93%, 134% 성장한 172억원과 170억원을 기록했다.

하이퍼커넥트는 2019년에도 기술개발과 함께 공격적인 글로벌 마케팅을 전개해 성장세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선도적인 모바일 비디오 기술과 모바일 머신러닝 역량을 바탕으로 신규 프로덕트를 지속적으로 출시하고, 7개의 해외 법인 및 지사를 거점으로 대규모 마케팅을 전개해 아자르 및 신규 프로덕트의 시장을 계속 확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하이퍼커넥트 안상일 대표는 “2018년은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매출, 서비스의 성장, 수익성 측면에서 최고의 실적을 달성한 동시에 회사의 장기적인 성장에 필요한 초석을 다진 의미 있는 한 해였다”라며 ”2019년에도 세계 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신규 서비스들을 지속해서 선보이고 성과를 만들어내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