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 편집 ‘AI 추천’에 맡긴다

가 +
가 -

네이버 뉴스 서비스가 전면 개편된다. 네이버는 그동안 자체 편집으로 제공해왔던 PC 뉴스 홈 상단의 이 시각 주요 뉴스와 기존 버전 모바일 네이버 첫 화면 기사를 오는 4월4일부터 알고리즘 기반의 자동 추천 기사로 대체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네이버 뉴스 서비스는 이용자가 ‘구독’한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는 영역과 에어스를 통한 추천으로 이루어진 개인화 영역으로 구성된다.

에어스는 지난 2017년 2월 네이버가 처음 선보인 인공지능 콘텐츠 추천 알고리즘이다. 이용자가 콘텐츠를 소비하는 패턴을 분석해 비슷한 관심사의 사람들이 많이 본 콘텐츠를 먼저 보여주는 협력필터와 문서의 충실도 및 이용자 피드백을 반영한 품질모델을 토대로 콘텐츠를 추천한다.

PC 뉴스홈 상단과 기존 버전 모바일 네이버 첫 화면은 언론사들이 실시간으로 주요하게 다루는 내용 중 이용자가 관심있어 할 만한 주제의 기사들을 클러스터링(묶음) 형태로 에어스를 통해 추천한다.

평소 이용자의 콘텐츠 소비 성향에 따라 노출되는 클러스터링 주제, 클러스터링 주제 순서, 각 클러스터링의 대표 기사가 달라진다. 로그인을 하지 않은 이용자에게는 ​전체 이용자의 관심사가 반영된 기사 클러스터링이 보여진다.

네이버는 ‘속보’ 영역을 신설해, 네이버 뉴스 콘텐츠 제휴 언론사들이 직접 선정한 주요 속보 기사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각 언론사는 주요 속보를 지정할 수 있으며 속보는 제한된 범위 이내에서 해당 코너를 통해 노출된다.

네이버 뉴스 알고리즘 검토 위원회는 에어스를 검증한 결과 이용자의 기존 관심사와는 다른 분야의 기사도 함께 추천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필터버블(확증편향)’ 문제를 최소화하고 있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네이버 서비스운영총괄 유봉석 리더는 “뉴스 편집 자동화는 기술을 바탕으로 사람과 정보, 사람과 사람을 직접 연결하는 네이버 본연의 가치에도 부합하는 것”이라며 “이용자들이 네이버 뉴스 서비스를 통해 평소 관심있는 주제에 대한 다양한 매체의 기사를 편리하게 접하고, 선택한 매체의 편집 가치를 고스란히 전달받을 수 있는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하겠다”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