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 서재, “이용자 77%가 2030세대”

지난 분기 여행, 어학 관련 서적 이용량이 늘었다.

가 +
가 -

월정액 독서 앱 ‘밀리의 서재’ 회원의 77%가 2030세대이며 62%가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밀리의 서재는 4월8일 서비스 출시 이후 최초로 자사 회원들의 독서 행태를 발표하며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밀리의 서재는 2017년 10월 출시된 독서 구독 서비스다. 전자책 3만여권과 웹툰, 리딩북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구글 플레이 기준 약 60만, iOS(앱스토어) 기준 약 50만 다운로드 수를 기록한 바 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밀리의 서재 전체 회원 중 20대가 차지하는 비율은 40%, 30대까지 포함한 2030세대가 차지하는 비율은 7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밀리의 서재는 이를 토대로 주 이용층이 ‘밀레니얼 세대’라고 평가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198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 출생한 세대로, 현재 20대부터 30대까지를 말한다.

밀리의 서재는 다수 이용자가 리딩북을 통해 먼저 책을 접하고, 내용이 마음에 들면 전자책을 이용한다고 밝혔다. 리딩북은 리더(reader)가 책 한 권을 30분 내외로 요약해 읽어주는 서비스다.

현재 밀리의 서재 회원들이 가장 많이 들었던 리딩북은 배우 이병헌이 리더로 참여한 ‘이기적 유전자(리처드 도킨스)’다. 그 뒤를 이어 이병헌의 ‘사피엔스 사피엔스'(유발 하라리), 변요한의 ‘역사의 역사'(유시민), 다독다독의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했다'(하완), 다독다독의 ‘어떻게 살 것인가'(유시민), 이동우의 ‘트렌드 코리아 2019′(김난도) 등이 차지했다.

앱 내 도서 카테고리 중 지난 분기 대비 가장 구독량 증가폭이 컸던 것은 여행이었다. 이에 대해 밀리의 서재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이창훈 팀장은 “겨울방학 등 여행 시즌에 짐이 될 수 있는 종이책보다는 전자책을 이용했기 때문인 것 같다”라며 “여행서적이 인기를 얻으면서 동시에 ‘야나두 영어회화’ 등 외국어 관련 도서 구독도 지난 분기 상당히 늘었다”라고 말했다.

최근 밀리의 서재는 오리지널 콘텐츠 ‘밀리 오리지널’을 출시하며 경쟁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 밀리 오리지널은 밀리의 서재에서 직접 기획 ·제작 ·서비스하는 독점 콘텐츠로 지난 2월 조남주 작가의 ‘봄날아빠를 아세요?’를 시작으로 정용준 작가의 ‘스노우’,  이주란 작가의 ‘별일은 없고요?’, 조수경 작가의 ‘오후 5시, 한강은 불꽃놀이 중’, 김초엽 작가의 ‘캐빈의 방정식’, 임현 작가의 ‘광화문 교보문고’, 정지돈 작가의 ‘무한의 섬’ 등을 전자책으로 출시했다. 이 책은 오는 6월 중 모두 종이책으로 출판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