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프리미엄, 인천·경기 달린다

서울시와도 협의 중이다.

가 +
가 -

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는 준고급 택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이 인천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며 향후 경기지역 진출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4월8일 밝혔다. 고급택시 추진을 위한 인천광역시와의 협의가 완료됨에 따라 빠르면 타다 프리미엄이 인천에서 가장 먼저 달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브이씨앤씨는 “개인 및 법인 파트너들의 뜨거운 호응과 요청이 이어져 100대 대상 초기 지원프로그램에 대한 추가 확대 적용도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타다 프리미엄은 법인택시와 개인택시, 모범택시 모두 참여가 가능한 준고급 택시 서비스다. 타다 베이직과 동일한 바로배차 시스템이 적용되며, 요금은 중형 일반택시에 비해 약 30% 높은 수준(탄력요금제 적용)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브이씨앤씨 박재욱 대표는 “타다 프리미엄에 대한 택시업계의 관심은 곧 새로운 이동 서비스 제공에 대한 열망과 수요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곧 서울과 인천 지역을 포함한 수도권에서 서비스를 시작함에 따라 더 많은 택시 회사, 기사의 참여를 이끌어내고 협업함으로써 국내 전체 모빌리티 혁신을 앞당기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