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전자, “5G 시대 스마트폰, 더 빠르고 더 똑똑하게”

2019.04.09

LG전자가 ‘V50 씽큐 5G’와 ‘G8 씽큐’에 맞춤형 AI 서비스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기존보다 수십 배 더 빠르게 많은 데이터를 주고받는 5G 시대를 맞아, 사용자에게 꼭 맞는 정보와 서비스를 더 빠르고, 정확하고, 안전하게 제공하는 것이 AI 서비스의 핵심이라고 짚었다.

LG전자는 4월9일 ‘5G 시대의 스마트폰 AI 트렌드’를 주제로 기술 세미나를 열었다. 이날 발표에 나선 손주호 LG전자 인공지능사업개발실 팀장은 “5G에서는 같은 정보가 아닌 사용자마다, 상황마다 각기 다른 수많은 정보의 교환이 동시에 가능하다는 점이 중요하다”라며 5G 시대 AI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 LG전자 ‘V50 씽큐 5G’에 적용된 ‘추억앨범 하이라이팅’ 기능

손주호 팀장은 AI 업계의 최근 신규 트렌드로 ‘개인화’와 ‘엣지 AI’를 꼽았다.

개인화는 모두에게 똑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대신 현재 사용자가 처한 상황에 맞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주는 것을 말한다.

엣지 AI는 서버가 아닌 사용자가 보유한 기기에서 AI 처리를 바로 수행하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 업계에서는 신경망 연산 전용 프로세서 NPU가 적용된 모바일 전용 AI칩셋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손 팀장은 기기의 하드웨어 성능이 점차 개선되고, 개인정보에 민감해지면서 엣지 AI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이러한 AI 트렌드를 반영해 V50 씽큐 5G와 G8 씽큐에 ‘맞춤형 지능화 서비스’ 기능을 탑재했다. 사용자가 정확하게 몰라도 원하는 정보를 찾아내거나, 자주 연락하는 전화번호를 추천해 주고, 약속, 스케줄 정보, 만기가 도래한 쿠폰 등을 알아서 찾아 알려준다.

예를 들어 갤러리 앱에서 ‘작년 크리스마스 명동 치즈케이크’이라고 검색하면 해당 사진을 찾아주고, 문자 메시지에서 ‘강동구’라고 검색하면 강동구에 있을 때 받은 문자나 통화내역을 찾아주는 식이다.

또 스마트폰이 사용자의 상황을 인식하고 알아서 도움을 주는 기능도 제공한다. ‘주차도우미’는 주차를 하고 운전자가 내리는 상황을 스마트폰이 먼저 인지하고 주차 위치를 사진이나 메모로 남기라고 알려준다. ‘지하철알리미’는 출퇴근 지하철역을 별도로 입력하지 않아도 스스로 학습해 도착 전 알려준다.

이러한 기능들은 LG전자의 독자 음성 비서 서비스 ‘Q보이스’와 결합해 편의성을 더 높여준다. “만기 예정인 쿠폰 목록 보여줘”라고 말하면 문자 메시지를 검색해 만기 7일 이내의 쿠폰의 목록을 보여준다. 주차도우미 기능과 연계해 자동차를 지하 2층 주차장에 주차했다고 메모한 후 “내 차 어딨지?”라고 물어보면 AI가 메모한 내용을 찾아 알려준다.

AI 편의기능은 정보를 서버로 보내거나 받는 방식이 아니라 스마트폰 내부에서 처리된다. 이 때문에 서버 해킹을 당해도 개인정보가 유출될 우려가 없다.

AI는 저전력 방식으로 작동한다. LG전자는 AI 기능이 대기전력을 항상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가 직접 실행을 하거나 스마트폰이 특정 상황을 인식했을 때만 작동하기 때문에 배터리 소모도 적다고 밝혔다.

| LG전자가 말하는 스마트폰 AI의 사용자 가치 (출처=LG전자)

LG전자는 IoT 스마트 가전이 늘면서 스마트폰이 허브 역할을 해줄 것으로 내다봤다.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스마트 TV나 가전을 자동으로 인식하고 연동 설정이 간편하게 이뤄지고, 이후 모든 스마트 홈 기기에서 스마트폰의 정보와 기능도 함께 연동해 활용할 수 있다는 얘기다.

LG전자는 V50 씽큐 5G와 G8 씽큐에 스마트홈 허브 기능을 적용했다. 연결 가능한 LG 스마트 TV, 세탁기, 에어컨 등이 발견되면 사용자가 검색하기 전에 스마트폰이 먼저 알려주고, 클릭 한 번이면 연동이 완료되도록 지원한다.

스마트 TV와 연동되면 현재 어느 채널에서 어떤 프로그램이 방영되고 있는지 알려주는 전자프로그램가이드(EPG)를 스마트폰에서도 볼 수 있다. 또 시청 중인 프로그램의 연관 비디오, 동일 장르의 다른 동영상, 키워드, 등장인물 등 다양한 정보를 검색할 수 있는 ‘매직 링크’ 기능을 스마트폰에서 실행할 수 있어 시청 중인 TV 화면을 방해하지 않고도 멀티태스킹을 즐길 수 있다.

카메라가 자동으로 피사체를 인식해 최적화된 화질과 구도를 적용해주는 ‘비전 AI’도 강화됐다. 퀄컴 ‘스냅드래곤 855’에 탑재된 NPU를 활용해 기존보다 8배 이상 빨라졌다.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0.02초 안에 분석한 후 사람, 풍경, 음식, 도시, 꽃 등 19개의 카테고리 중 하나를 선택해 최적의 화질을 맞춰준다.

LG전자는 기존에 출시된 스마트폰에도 제품 특성과 제원에 최적화된 AI 기능들을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손주호 팀장은 앞으로의 AI에 대해 “일방적 기술 제공을 넘어서 모든 기술 접점에서 빠르고 안전하고 단절 없이 제공하는 쓰면서 발전하는 AI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5G 시대 AI는 개방형 IoT 환경에서 오픈플랫폼이 중요해질 것이며 AI끼리 서로 얼마나 연동되는가가 새로운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LG전자 인공지능사업개발실장 노규찬 상무는 “더 많은 데이터가 빠르게 축적되는 5G 시대를 맞아 인공지능은 발전 속도 또한 계속 빨라질 것”이라며 “맞춤복처럼 사용자에게 꼭 맞는 AI를 더욱 안전하고 쉽게 쓸 수 있도록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