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삼성전자, 로테이팅 카메라 넣은 ‘갤럭시A80’ 첫선

2019.04.11

삼성전자가 ‘로테이팅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A80’을 공개했다. 4월10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A 갤럭시 이벤트’에서 발표된 갤럭시A80은 전면을 카메라 구멍 없이 화면으로 가득 채운 점이 특징이다. 대신 팝업 카메라를 사용했다. 후면 카메라를 들어 올리고 다시 전면으로 돌리는 방식으로 카메라 하나로 전·후면 카메라를 쓸 수 있도록 했다.

로테이팅 카메라는 4800만 화소 기본 카메라와 3D 심도 카메라, 초광각 카메라 등 세 가지로 구성됐다. 사용자가 셀카 모드로 전환하면 후면 상단이 위로 올라가면서 카메라가 전면 방향으로 자동 전환된다. 이러한 설계 방식 덕분에 전·후면 카메라의 구분 없이 고화질 사진을 찍을 수 있다.

4800만 화소 기본 카메라는 저조도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초광각 카메라는 사람의 시야각과 유사한 123도 화각을 제공하며, 800만 화소로 구성됐다. 갤럭시A80은 두 카메라를 조합해 피사체에 초점을 맞추고 배경을 흐리는 아웃포커싱 기능 ‘라이브 포커스’를 제공한다.

3D 심도 카메라는 실시간으로 영상에 아웃포커싱 효과를 입혀주는 ‘라이브 포커스 동영상’ 기능을 제공한다. 또 증강현실(AR) 기반으로 물체의 길이를 측정하는 간편 측정 기능을 제공한다.

이 밖에도 ‘갤럭시S10’에 적용된 흔들림 없는 영상 촬영이 가능한 ‘슈퍼 스테디’ 기능도 적용됐으며, 피사체를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색감으로 촬영해주는 ‘인텔리전트 카메라’ 기능도 들어갔다.

갤럭시A80은 전면을 화면으로 가득 채운 6.7인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3700mAh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모바일 보안 플랫폼 녹스를 기반으로 한 지문인식 센서가 전면 디스플레이에 탑재됐다. 또 8GB 램, 128GB 내장메모리를 갖췄다. 색상은 팬텀 블랙, 엔젤 골드, 고스트 화이트로 제공된다.

팝업 방식 카메라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베젤리스 디자인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이 같은 방식의 설계를 채택해왔다. 2014년 오포 ‘N1’은 1300만 화소 로테이팅 카메라를 선보였다. 지난해 비보 ‘넥스’, 오포 ‘파인드X’를 비롯해 최근 화웨이 아너 ‘매직2’, 샤오미 ‘미믹스3’까지 슬라이드 방식의 카메라를 내놓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A80처럼 미드레인지급 스마트폰 라인업을 통해 풀스크린 디자인을 구현할 다양한 설계 방식을 실험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2월 갤럭시S10에 앞서 홀 디스플레이를 처음으로 적용한 ‘갤럭시A8s’를 선보인 바 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