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디즈니+ 출격, 구독료는 월 6.99달러

2019.04.12

월트디즈니컴퍼니가 자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디즈니 플러스(디즈니+)’의 출시 일자와 구독료를 공개했다.

디즈니는 4월11일(현지시간) ‘투자자의 날(Inverstor day)’ 행사에서 오는 11월12일 디즈니+를 미국에서 출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디즈니+의 월 구독료는 6.99달러이며, 연간 구독료는 69.99달러다.

디즈니는 “향후 2년 내로 전세계 거의 모든 주요 지역에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디즈니+는 광고가 없다. 구독료만 내면 디즈니가 보유한 다양한 콘텐츠를 자유롭게 시청할 수 있다. 스마트TV, 웹 브라우저, 게임 콘솔, 태블릿 및 모바일 기기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4K HDR 영상 및 오프라인 보기를 지원한다.

콘텐츠 경쟁력은 상당하다. 디즈니+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 지오그래픽 등 5개 채널을 통해 디즈니가 보유하고 있는 영화 500편, TV시리즈 7500여편 이상을 서비스할 계획이다.

‘캡틴 마블’, ‘겨울왕국2’, ‘어벤져스:엔드게임’, ‘토이스토리4’, ‘라이언킹’, ‘알라딘’ 등 2019년 개봉작도 디즈니+에서 독점 제공된다.

<복스>는 “무수한 콘텐츠와 가격 경쟁력을 갖춘 디즈니+는 기존 스트리밍 기업에게 두려운 상대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디즈니는 오는 2021년까지 북미, 유럽, 아시아, 라틴아메리카 지역으로 디즈니+를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