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S, 장애 청소년 위한 ‘코딩 교육’ 나서

관련 기관과 함께 진행 중이다.

가 +
가 -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4월18일 장애 청소년 교육 커리큘럼 개발을 위해 해외 발달장애 소프트웨어 교육 기관의 자문과 국립특수교육원의 도움으로 발달 장애 청소년을 위한 코딩 교육 커리큘럼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개발 중인 시각, 발달, 지체장애 학생 교육은 3가지 커리큘럼 과정으로 5개 단원 별 10차시, 총 150차시로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 4월부터 9개월 간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교육부 국립특수교육원, JA코리아와 함께 시각장애 청소년을 위한 코딩 교육 커리큘럼을 개발하고, 국립특수교육원 정교사 100여명을 대상으로 교사연수를 진행한 바 있다. 개발된 교육 커리큘럼에 따라 ‘나랑 놀자!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신설하여 시각장애 청소년에게 다양한 교육 기회를 지원했다. 총 5개 교과목이 국립특수교육원 공식 홈페이지의 웹 컨텐츠와 전자책으로 제공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청각장애 청소년 대상 코딩 교육을 개발하고, 대학생 봉사단과 함께 사물인터넷(IoT)과 코딩 및 소프트웨어 교육 등을 지원하고 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측은 장애인의 디지털 정보 격차 해소를 돕고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 같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사회공헌담당 배진희 부장은 “마이크로소프트는 기술이 모든 사람을 돕고 함께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라며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장애의 제약 없이 코딩이라는 또 다른 언어로 세상과 소통하고 더 크게 꿈 꿀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