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스마트 도시의 미래, 블록체인에 달렸다”

블록체인 테크&비즈니스 서밋 2019 현장

가 +
가 -

“토큰 보상으로 중앙경제의 독점을 해소할 수 있습니다.”

“일반 시민의 손에 잡히고 피부에 와닿는 블록체인 성공사례를 조기에 수확해서,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도시의 선구적인 사례를 제시하고 확산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4월24일 블로터앤미디어 주최로 열린 ‘블록체인 테크&비즈니스 서밋 2019(The 2nd Blockchain Tech&Business Summit)’에 참석해 ‘스마트 도시의 미래, 블록체인에 달렸다’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펼쳤다.

블록체인 테크&비즈니스 서밋 2019는 블로터앤미디어가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후원하는 컨퍼런스다. 24일과 25일 양일간 ‘블록체인 세계가 마주하고 있는 시대적 과제와 기회’를 주제로 유통, 보안, 게임, 금융 등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활용되는 블록체인 기술을 다룬다.

이날 컨퍼런스에서 원희룡 지사는 제주도를 4차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하는 ‘스마트 아일랜드’로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를 구현하는 핵심기술이 블록체인이라고 강조했다.

도시문제 해결의 열쇠, 데이터와 블록체인

사람들은 더 많은 기회를 찾아 도시로 간다. 한정된 공간에 사람이 몰려 교통정체, 환경오염, 에너지 부족 등 다양한 문제도 발생하고 있다. 스마트 도시는 도시에 ICT·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접목해, 각종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삶의 질을 개선하는 도시 모델을 뜻한다.

원 지사는 “스마트 도시가 물리적인 인프라에 신기술을 적용해 효율성을 높이는 거라 보는 것은 협소하고 과도한 단순화”라고 지적했다. 도시 공동체가 지향하는 거버넌스, 사회경제구조, 환경 생태계를 모두 구현하는 복합적인 개념으로 스마트 도시를 바라봐야 한다는 것이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교통수단을 블록체인과 연결시켜 투명한 정산, 다양한 서비스와의 연동을 가능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서비스 산업 중심인 제주에게는 매우 중요한 인프라입니다.”

원 지사는 “데이터 중심의 도시를 구현하는 것이 스마트 도시의 핵심이다. 스마트 도시는 (도시) 발전과 보전의 해결책”이라며 “도시에서 발생하는 모든 문제의 데이터를 수집, 분석, 예측해서 도시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스마트 도시의 핵심자원은 데이터다. 원 지사는 데이터의 자기주권을 확보하는 동시에 자유로운 이동을 가능케 하려면 블록체인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신분인증, 관광객 부가세 환급 서비스, 서비스 모빌리티(MaaS), 개인 간 에너지 거래, 전기차 폐배터리 이력 관리 등 제주도에서 구상하고 있는 블록체인 적용 사례를 언급하기도 했다.

원 지사는 “시민의 삶을 연결하는 모든 고리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블록체인을 통해 거래와 이동이 가능하게 하려 한다”라며 “(블록체인으로) 시민은 데이터주권을 확보하고 도시는 핵심적인 기능을 강화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채승완 한국인터넷진흥원 데이터 안전활용지원단 단장이 ‘블록체인 시범사업 추진 현황과 향후 발전 방향’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25일은 블록체인 기술 동향을 살펴보는 세션이 마련돼 있다. 서강대 박수용 교수의 ‘블록체인과 거래혁명’ 발표를 시작으로 다양한 연사들이 블록체인의 현재와 미래를 짚을 예정이다.

이날 연사로는 한국인터넷진흥원 채승완 단장, IBM 박세열 상무, KEB하나은행 이성웅 팀장, SK텔레콤 송지영 매니저, 라인플러스 김재석 리드, 해시드 김균태 파트너, 이포넷 이수정 대표, 펜타시큐리티시스템 남민우 이사, 비스킷 이제빈 CEO, 블록체인전략연구소 배운철 연구소장 등이 참석해 유통, 보안, 게임, 금융 등 각 산업에서 활용되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 동향을 전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