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스마트시티 공유의 장 ‘테크앤토크 콘서트 2019’ 개최

가 +
가 -

뇌공학자 정재승 카이스트 문술미래전략대학원장이 오는 5월10일 열리는 ‘테크앤토크 콘서트 2019(Tech & Talk Concert 2019)‘에 참가해 한국형 스마트시티를 이야기한다.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는 백지상태의 부지에 4차산업혁명의 미래 기술을 구현하는 정부의 시범 사업이다. 이 사업에서 정재승 문술미래전략대학원장은 세종시 설계를 담당, 모든 계획을 수립했다. 이번 토크 콘서트는 정 원장과 원희룡 제주특별시 도지사의 대담도 진행할 예정이다.

정재승 문술미래전략대학원장은 지난해 세종시 ‘5-1 생활권’ 스마트시티 마스터 플래너로 활동 중이며, 현재 세종시 스마트시티의 기획자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 행사를 통해 그가 그리는 세종 스마트시티의 마스터플랜을 엿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원희룡 도지사 역시 최근 스마트시티의 중요성을 강조해 온 만큼 ‘한국형 스마트 시티’란 무엇인지에 대해 이번 행사에서 이야기 할 예정이다. 원 도지사는 정 박사의 세종시 마스터플랜을 높게 평가하며 이번 테크앤토크 행사를 빌어 제주도 스마트시티 구축 방향에 대한 제언을 요청했다.

토크콘서트 외에도 ‘사람중심의 스마트시티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스마트시티 선도기업인 DXC 테크놀로지와 히타치그룹 등 다양한 기업이 참여해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한 핵심 요소에 대한 생각을 공유한다.

올해 1회를 맞은 테크앤토크 콘서트 2019는 ‘기술과 사람, 세상을 잇다’를 주제로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다. 블록체인 전문 미디어 ‘데일리토큰’, 오프라인 플랫폼 기획 전문기업 ‘뷰로’, 카이스트(KAIST) 대학교, 기술 및 블록체인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CBA 벤쳐스’가 주관한다. 서울특별시 스마트도시 블록체인팀이 후원하며 카이스트 4차산업혁명지능정보센터(FIRIC) 역시 협력사로 참여한다.

행사 참여는 온오프믹스테크앤토크 공식 홈페이지에서 오는 7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