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일반망과 분리된 ‘기업전용 5G’ 출시

일반망과 기업 내부망 접속 데이터를 분리했다.

가 +
가 -

KT가 기업 간 거래(B2B) 전용 5G 서비스 ‘기업전용 5G’를 선보였다고 4월30일 밝혔다. 별도의 네트워크 장비를 통해 일반 통신망과 기업 내부망을 분리해 접속할 수 있도록 해주며, 이를 통해 데이터 보안성을 높인 점이 특징이다.

기업전용 5G는 전용 게이트웨이를 통해 개인 가입자를 위한 일반 통신망과 임직원을 위한 기업 내부망 접속 데이터를 분리한 점이 서비스 핵심이다. KT는 인증을 거친 단말기만 접속을 허용하기 때문에 해킹 등 보안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서비스는 별도의 구축 비용과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전국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다.

기업전용 5G는 KT가 지난 2016년 출시한 ‘기업전용 LTE’보다 초고속·초저지연 고품질 데이터를 제공한다. 또 기업별 요구에 맞게 회선별로 3~20Mbps로 속도 제어(QoS)를 선택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교통신호 제어 및 온습도 측정 등 사물인터넷(IoT) 단말을 관제하는 기업 고객은 3Mbps, 드론 촬영 및 영상 전송이 필요한 미디어 기업고객은 10~20Mbps 속도 제어를 선택할 수 있다.

요금제는 데이터 제공량에 따라 300GB에서 200TB까지 10종으로 구성됐다. 특히 기업전용 5G는 100TB 데이터를 정상 이용가(5G 데이터 충전 기준) 대비 약 75% 할인된 가격에 제공한다.

KT는 5G 시대 대용량 트래픽을 처리하기 위해 서울과 부산에 기업용 엣지 통신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KT에 따르면 지역 사용자의 데이터 트래픽이 수도권 통신센터까지 전송되지 않고도 해당 지역에서 처리할 수 있기 때문에 데이터 처리 과정에서의 지연이 크게 감소한다. KT는 4월 초 서울에 기업용 엣지 통신센터 1식을 구축했으며, 향후 부산광역시 등에 엣지 통신센터를 추가 구축할 예정이다.

기업전용 5G 1호 가입자는 현대중공업그룹이다. 현대중공업은 5G 네트워크에 연결된 AR 글래스와 지능형 CCTV를 통해 생산 현장에서 문제가 생길 경우 신속하게 파악하고 해결하고자 한다. 또한 안전직원의 목에 건 넥밴드형 360도 카메라를 통해 사각지대 없이 조선소 현장의 영상을 실시간으로 관제센터에 전송하는 등 5G 기반의 다양한 솔루션을 적용할 예정이다.

물류배송업체 세림에스엘도 기업전용 5G를 모바일 앱 기반의 물류배송 시스템에 적용한 바 있다.

KT는 기업전용 5G 서비스를 제조업뿐만 아니라 의료, 유통, 방송 등 미디어 분야에서도 활용 가능하다고 밝혔다. 특히 유통 분야에서는 물류센터의 무인 이송차량과 자동경로차량(AGV)에 5G 네트워크를 적용하여 창고관리를 자동화할 수 있으며, 방송 산업에서는 일반망과 분리된 방송사 전용 5G 네트워크를 통하여 초고화질(UHD) 영상을 지연을 최소화해 전송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KT 5G사업본부장 박현진 상무는 “KT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기업전용 5G 서비스는 다양한 기업고객들에게 맞춤형 통신 가치를 안겨줄 수 있는 혁신적 서비스”라며 “기업전용 5G 서비스를 기반으로 제조, 유통, 미디어, 의료 등 다양한 분야의 산업 현장에 5G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