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모 ‘로봇택시’, 리프트 앱으로 부른다

가 +
가 -

구글 모기업 알파벳의 자율주행부문 웨이모(Waymo)가 승차공유업체 리프트(Lyft)와 본격적인 협업에 나선다. 존 크라프칙 웨이모 CEO는 5월7일(현지시간) 블로그를 통해 수개월 내로 리프트 앱에 웨이모 자율주행차량 10대를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비스는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 지역에서 제공된다.

해당 지역 이용자는 리프트 앱으로 웨이모가 개발한 ‘로봇택시’를 호출할 수 있다. 크라프칙 CEO는 “리프트와의 파트너십으로 웨이모는 유용한 피드백을 수집할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발표는 지난 2017년 양사가 맺은 업무협약이 처음으로 실행된 것이다. 요금 배분이나 고객 응대 등 세부적인 사항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웨이모는 작년 12월부터 피닉스 인근에서 자율주행 서비스를 유료로 제공하고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