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 V50 씽큐’ 국내 출시…5G 경쟁 본격화되나

2019.05.10

LG전자의 5G 스마트폰 ‘V50 씽큐’가 5월10일 출시됐다. 그동안 5G 이동통신 서비스는 삼성 ‘갤럭시S10 5G’를 통해서만 이용할 수 있었지만, V50 씽큐가 출시되면서 시장이 더 확장되는 모습이다.

LG V50 씽큐는 10일 이동통신 3사와 오픈마켓, LG베스트샵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출시됐다. 출고가는 119만9천원이다. 퀄컴의 최신 AP 스냅드래곤 855와 5G 모뎀(X50 5G)을 탑재했으며, 4000mAh 대용량 배터리, 방열 성능을 높인 ‘베이퍼 체임버’를 적용했다. 기본적으로 전작 V40 씽큐와 같은 디자인을 유지했으며, 전면 카메라 2개, 후면 카메라 3개를 장착했다.

V50 씽큐 공개 당시 이목을 끈 건 ‘듀얼스크린’ 액세서리다. 6.4인치 OLED 화면을 탑재한 V50 씽큐 5G에 스마트폰 케이스 같은 액세서리를 씌우면 6.2인치 OLED 화면을 하나 더 쓸 수 있다.

특히 이동통신사들은 화면을 하나 덧붙여 쓸 수 있는 V50 ‘듀얼스크린’을 활용한 5G 서비스를 강조하며 프로모션에 나서고 있다.

LG유플러스는 V50 씽큐를 자사 6대 핵심 서비스인 U+프로야구·골프·아이돌Live, U+VR·AR·게임 이용에 최적화된 U+5G 맞춤형 스마트폰으로 소개했다. 듀얼스크린을 활용해 한쪽 화면에는 기존 경기 중계나 아이돌 무대 영상을 보여주고, 다른 한쪽 화면에는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다양한 각도의 영상을 동시에 틀어주는 식이다.

U+프로야구는 실시간 야구 경기 중계 화면을 보면서 다른 한쪽 화면으로는 실시간으로 원하는 포지션별 영상, 다양한 각도에서 선수를 보고 결정적인 순간을 돌려볼 수 있는 홈 밀착 영상 등을 볼 수 있다. U+골프와 U+아이돌Live도 비슷한 방식이다. 골프 선수의 스윙 밀착 영상, 원하는 아이돌 멤버 직캠 영상을 기존 영상 콘텐츠와 동시에 틀어주는 식이다.

SK텔레콤도 비슷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 화면에서는 실시간 중계를 보고 다른 화면으로는 타 구장 화면, 와이드뷰, 타임머신 등을 볼 수 있는 ‘V50 특화 oksusu 5GX 프로야구 중계’를 6월 중순부터 제공할 예정이다. 또 듀얼스크린에서 자사 OTT서비스 ‘옥수수(oksusu)’ 앱을 통해 실시간 채팅, 채널 탐색, 편성표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해 실시간TV 시청을 더 편리하게 제공한다.

KT 역시 5G 특화 서비스를 내놓고 있지만, V50 듀얼스크린에 맞춤화된 서비스를 제공하진 않는다.

그동안 LG전자는 V50 씽큐의 출시일을 두고 고심해왔다. LG전자는 국내 5G 상용화 일정에 맞춰 V50 씽큐를 준비해왔지만, 퀄컴의 5G 모뎀칩 공급이 늦어지면서 삼성전자 갤럭시S10 5G로만 5G 상용화 서비스가 시작됐다. 이후 4월19일 출시가 예정됐지만, 5G 품질 문제로 출시일을 연기했다.

LG전자 관계자는 “5G 커버리지에 대한 한계는 있겠지만, 발열이나 LTE·5G 전환 시 먹통 현상이 발생하는 부분에 대한 완성도를 높였다”라고 말했다.

LG V50 씽큐가 출시되면서 국내 5G 시장은 더욱 본격적인 경쟁에 나서며 자리를 잡아갈 것으로 보인다. 한 이동통신사 관계자는 “제품 라인업이 다양해지면서 5G 서비스 이용할 수 있는 창구가 늘어났는데, 좀 더 많은 분들이 5G 서비스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