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부터 일레클까지…쏘카, 15일 교통대안 지원

차량공유부터 공유 전동킥보드까지.

가 +
가 -

쏘카가 쏘카, 타다, 일레클 등 운영 중인 플랫폼을 활용해 5월15일 하루 교통대안 마련에 나선다.

쏘카가 내놓은 이번 교통대안 확장 지원책은 운전자를 위한 차량공유, 호출 이용이 가능한 승차공유 및 전기자전거 등 마이크로모빌리티가 모두 포함됐다.

우선 쏘카는 15일 하루 전국의 쏘카 차량을 차종별로 1~3만원에 최대 33시간까지 대여 가능하도록 특별 지원을 제공한다. 15일 0시부터 다음날인 16일 오전 9시(대여 및 반납 기준)까지 이용 시간에 관계없이 경형 1만원, 준중형/소형SUV/전기차 2만원, 중형/준중형SUV 3만원에 예약 및 대여가 가능하다.

이달 말까지 제공되는 ‘쏘카만 있어도’ 할인 쿠폰을 이용하면 대여 시간과 관계없이 퇴근 및 출근 시(당일 저녁 6시~익일 오전 10시, 8시간 이상) 또는 브런치 타임(주중 오전 6시~오후 2시, 최대 4시간)에 쏘카 차량을 1천원에 이용할 수 있다. 전날 저녁 퇴근 시 쏘카 차량을 1천원에 대여할 경우 해당 차량으로 추가 대여요금 없이 다음날인 15일 아침 출근길 이동까지 해결할 수 있게 된다.

쏘카 앱을 통해 1/2/3만원 또는 ‘쏘카만 있어도’ 쿠폰을 발급받은 쏘카 회원은 전국 4천여개 쏘카존(제주공항 제외)에서 할인된 금액으로 차량을 빌릴 수 있다. 부름 서비스는 포함되지 않는다. 보험료와 주행요금, 하이패스 비용 등은 기존 요금 체계와 동일하게 적용된다.

교통 대란이 예상되는 15일 하루 타다도 이동 대안 마련에 나선다. ‘타다 베이직’은 전 서비스 지역에서 전체 1천여대 차량을 24시간 운영할 예정이다. 65세 이상 및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서비스 ‘타다 어시스트’는 이용자에게 무료 탑승 쿠폰을 발급한다.

쏘카와 함께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등 마이크로모빌리티 공유 플랫폼을 운영 중인 일레클은 15일 하루 1인당 30분 무료 이용 쿠폰을 2장씩 제공한다. 해당 쿠폰은 전기자전거와 전동킥보드에 모두 사용 가능하다. 일레클은 현재 서울 마포구 및 신촌 일대에서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지난 8일부터 고려대 안암 캠퍼스 및 서울대 부근에서 전동킥보드 공유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여선웅 쏘카 새로운규칙그룹 본부장은 “쏘카의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가 시민의 이동 불편을 해결해주는 대안 교통 수단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