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삼성, ‘갤럭시 워치 액티브’ 그린·메종키츠네 스트랩 선보여

2019.05.17

삼성전자가 ‘갤럭시 워치 액티브’ 그린 색상 모델을 5월17일 출시한다. 이와 함께 프랑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메종키츠네와 협업한 스트랩 패키지도 판매한다.

이번에 출시된 갤럭시 워치 액티브 그린은 반짝이는 재질감에 청록색에 가까운 녹색을 입혔다. 기존 제품과 마찬가지로 가격은 24만9700원이다.

주목할 만한 부분은 메종키츠네와의 협업이다. 삼성전자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이번 협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메종키츠네와 협업한 ‘갤럭시 워치 택티브 그린 with 메종키츠네 스트랩 패키지’는 프렌치 프레피룩의 가죽 소재 그린 색상 스트랩과 전용 워치 페이스 3종 쿠폰, 그립톡으로 구성됐다. 삼성닷컴, 삼성물산 공식 온라인몰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 메종키츠네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체험할 수 있다. 가격은 29만7천원이다.

스트랩만 별도로 구매할 수도 있다. 메종키츠네 스트랩은 그린과 베이지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7만7천원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 워치 액티브는 스마트한 기능뿐 아니라 다양한 스트랩과 워치 페이스로 사용자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밀레니얼 세대가 선호하는 패션 브랜드들과 협업해 스트랩 등 새로운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3월 출시된 갤럭시 워치 액티브는 스포츠에 초점을 맞춘 스마트워치다. 기존에는 실버, 블랙, 로즈 골드 색상이 출시됐었다. 기존 원형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베젤을 줄였다. 소재를 알루미늄으로 바꾸면서 무게도 25g 수준으로 줄였다. 40mm 크기에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하는 불소 고무 재질 스트랩을 갖췄다.

사용자가 별도로 지정하지 않아도 걷기·달리기·자전거 등 6개 운동을 자동으로 감지해 기록해주며, 39종 이상의 운동을 선택해 운동 시간과 칼로리 소모량을 포함한 다양한 정보를 기록할 수 있다. 운동 측정은 물론, 수면·스트레스·혈압 측정 등 다양한 건강 기능을 갖췄다. 배터리는 230mAh 수준으로, ‘갤럭시S10’의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을 지원한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