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블록체인 활용한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나서

가 +
가 -

카카오모빌리티가 모빌리티 서비스에 블록체인을 접목한다.

카카오모빌리티와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는 5월28일 블록체인 기반 모빌리티 사업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블록체인 기술이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준비하는데 중요한 원동력이라는 점에 뜻을 같이 하는 한편,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카카오T 플랫폼의 서비스 경쟁력을 제고하고 이용자 편의성을 증진시키는 방안을 공동 연구하는 등 장기적인 협력 체제를 구축한다. 블록체인 기반 사업 모델과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위한 공동 연구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뿐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도 모빌리티 서비스와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사업 기회를 발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 플랫폼을 통해 택시, 대리운전, 주차 등 이동을 위한 다양한 솔루션을 통합적으로 구축해 서비스하고 있다. 이용자 2200만명을 확보했으며, 현재 약 23만명의 택시기사가 카카오T 플랫폼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현성 테라 공동 창립자 겸 대표는 “모빌리티 혁신을 주도해 온 카카오모빌리티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블록체인 기반 사업 모델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에 착수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테라의 혁신적인 블록체인 기술이 카카오모빌리티가 제공하는 서비스의 고도화를 위해 활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면에서 긴밀한 협업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