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공동대표 체제로 전환한다

가 +
가 -

카카오모빌리티가 공동대표 체제로 전환하고 이를 잘판으로 신규 사업 개척 및 기존 사업 내실 다지기에 나선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기존 단독 대표 체제를 공동대표 체제로 변경하기 위해 류긍선 현 카카오모빌리티 전략부문 부사장을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했다고 5월29일 밝혔다.

현재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를 포함해 대리운전, 주차, 전기자전거, 내비게이션 등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이와 함께 새로운 이동 혁신도 준비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공동대표 체제를 구축해, 보다 신속하게 신사업을 추진해 나감과 동시에 기존 사업을 확장해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급변하는 대외 환경에 발맞춰 이용자를 비롯한 정부와 국회, 스타트업, 모빌리티 관련 사업 파트너, 업계 종사자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소통하고 상생의 폭을 넓혀가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류긍선 신임 공동대표 내정자는 지난 2000년 모바일 콘텐츠 제공업체인 다날에서 세계 최초로 휴대폰 결제 시스템을 개발하고 휴대폰 결제의 글로벌화를 이끌었다. 다날 대표이사와 다날유럽 대표를 거쳐 2018년 카카오모빌리티 전략부문 부사장으로 합류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류긍선 대표 내정자가 개발자로서 IT 기술 및 서비스에 대한 높은 이해도 뿐만 아니라 전문 경영인으로서의 경험과 리더십을 바탕으로 정주환 대표와 함께 카카오모빌리티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류긍선 대표 내정자는 오는 6월로 예정된 이사회와 임시 주주총회를 거쳐 공식 대표로 선임될 예정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