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교육용 게임 콘텐츠 시장 진출한다

에듀테크 전문 기업 '아키핀'에 지분투자

가 +
가 -

스마일게이트가 에듀테크 전문 기업 ‘아키핀’에 지분투자를 한다고 5월31일 밝혔다. 아키핀은 게임 기반 학습 관련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스마일게이트는 이번 투자를 통해 아키핀과 함께 교육용 콘텐츠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아키핀은 엔씨소프트, 키드앱티브아시아를 거치며 게임과 교육 분야에서 경력을 쌓은 지도현 대표가 2016년 설립한 회사다. 여행 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을 가정해 게임을 하듯 영어 회화를 쉽게 배울 수 있는 스마트폰 앱 ‘잉글리시핀’을 서비스 중이다.

양사는 이번 지분투자를 통해 어린이들이 가상의 영어 마을에서 인공지능(AI)을 탑재한 캐릭터와 대화하며 영어를 쉽고 재밌게 학습할 수 있는 콘텐츠를 함께 개발할 계획이다. 아키핀은 게임 및 교육 콘텐츠 관련 전문 인재 채용, 원천 기술 개발 등에 적극 투자할 방침이다.

교육용 게임으로까지 범위를 넓힌 스마일게이트는 “특히 재미와 흥미 유발 등 게임의 순기능을 접목한 교육용 콘텐츠 보급으로, 게임에 대한 긍정적 인식 확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2002년 설립된 스마일게이트는 모바일 게임부터 PC 온라인 게임까지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내놓고 있다. 온라인 FPS 게임 ‘크로스파이어’가 전세계적인 인기를 끌었으며, 지난해에는 7년간 개발해 내놓은 PC MMORPG ‘로스트아크’가 흥행했다.

김용일 스마일게이트 콘텐츠본부장은 “지난 1년간 협업하며 갖게 된 아키핀의 기술력에 대한 신뢰와 글로벌 교육 콘텐츠 산업의 비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분투자를 결정하게 됐다”라며 “스마일게이트가 게임과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축적해온 개발 노하우도 공유해, 아키핀이 높은 퀄리티의 영어 교육 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지도현 아키핀 대표는 “이번 스마일게이트의 지분투자를 통해, 차세대 게임 기반 영어 교육 콘텐츠 개발을 위한 인재 채용과 기술 확보를 위한 동력을 얻게 됐다”라며 “스마일게이트와 협업을 통해, 기존에는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영어 교육 콘텐츠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