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스톤파트너스, 서울시 등과 500억 규모 ‘4차산업혁명펀드’ 조성

100억원 이상은 서울시 소재 기업에 투자할 예정이다.

가 +
가 -

벤처캐피탈 캡스톤파트너스가 서울시 등과 함께 ‘4차 산업혁명’ 분야에 투자할 500억원 규모의 펀드를 결성했다고 6월17일 밝혔다. 이번 펀드는 서울시와 한국성장금융, KIF(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등의 출자로 이루어졌다.

캡스톤파트너스는 이번 펀드 조성을 통해 연구실 창업에서부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일자리 형태인 긱 이코노미와 라이프스타일 기업 등의 투자를 계획하며 투자 분야를 다변화하겠다고 밝혔다. 기존 캡스톤파트너스의 초기 투자 펀드를 통해 발굴해낸 유망한 ICT 기업에 대한 후속투자도 포함할 예정이다.

캡스톤파트너스는 이번 펀드 조성을 통해 4차 산업혁명 분야 기업에 약정총액 80% 이상을 투자하되, 260억원 이상을 5G, AI, 블록체인, 빅데이터 등에 중점 투자한다. 100억원 이상은 서울 소재 4차 산업혁명 분야의 중소기업 또는 벤처기업에 투자해, 서울시와의 긴밀한 협업을 이룰 예정이다. 특히 기관투자자(LP) 측 주요 관계자인 서울시의 SBA,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의 디캠프 등과의 밀착 협력을 통해 체계적인 발굴과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송은강 캡스톤파트너스 대표는 “지난 10년간 전체 투자 건의 80%를 ICT 및 유관 기술 분야 투자에 집중한 만큼 해당 분야에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라고 밝히며, “이번 펀드를 통해 성장성 높은 4차 산업혁명 분야의 높은 수익률 달성뿐만이 아닌, 창업 생태계 활성화 등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라고 전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