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반택시’ 스타트업 코나투스, 12억 규모 투자 유치

동승을 중개해 운임을 나눠 내도록 하는 택시호출 앱이다.

가 +
가 -

자발적 택시 동승 플랫폼 ‘반반택시’를 운영하는 코나투스가 12억원 규모의 초기 투자를 유치했다고 6월17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TBT, 본엔젤스, 스파크랩 등이 참여했다.

코나투스가 운영하는 ‘반반택시’는 같은 방향의 승객들의 자발적 동승을 중개하는 택시 기반 모빌리티 플랫폼이다. 승객은 ‘반반택시’ 앱의 동승 호출 옵션을 선택해 택시를 호출하고 운임을 나눠낸다. 코나투스는 “동승 과정에서 택시기사가 개입할 수 없어 기존의 기사 주도 ‘합승’과 구별된다”라고 설명했다.

승객 간 운임을 나누어 지불하기 때문에 요금 할인이 가능하고, 승객이 지불한 동승 호출료 대부분은 택시기사에게 지급돼 기사는 수입 증대를 노릴 수 있다. 코나투스는 동승 시 안전에 대한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 회원가입 과정에서 본인 인증과 신용카드 등록을 필수적으로 진행하고 동성 간 동승만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나투스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사용 앱을 배포한 후, 현재까지 택시기사 1600여명이 사전 가입을 완료했다. 서울시는 지난 3월 ‘반반택시’에 대한 플랫폼 호출료 수취를 정식 승인한 바 있다.

코나투스의 투자를 리드한 TBT는 네이버가 990억원 출자한 펀드를 운영하는 벤처 캐피탈(VC)이다. TBT에서 모빌리티 투자를 담당하는 김동욱 이사는 “우리처럼 택시가 발달한 나라에서는 라이드 셰어링이 사회적 갈등을 유발해왔다”라며 “정보통신기술의 힘으로 택시업계 스스로 혁신의 주체가 되도록 돕는 코나투스를 높게 평가했다”라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김기동 코나투스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사전 기사 모집 등 오는 7월 정식 서비스 출시를 위한 준비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라며 “반반택시에 대한 대국민 인지도를 높이는 것과 동시에 다양한 모빌리티 플레이어들과의 협업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