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롱택시’, 국토부 광역가맹사업 면허 취득

대전시 마카롱 택시는 오는 7월부터 총 48대의 차량으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가 +
가 -

모빌리티 서비스 기업 KST모빌리티가 국토교통부로부터 대전·김천 지역 광역가맹사업 면허를 취득했다고 6월21일 밝혔다. KST모빌리티는 광역가맹사업 면허를 통해 대전과 김천, 두 지역에서 ‘마카롱택시’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후 운영 지역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택시운송가맹사업은 여객자동차 운송가맹사업자가 가맹점으로 가입한 법인 및 개인택시를 통해 택시 운송과 여객 특성에 따른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개발 및 제공할 수 있는 사업체계다. 택시운송가맹사업을 위한 면허는 시·도지사가 발급하지만 두 개 시·도 지역 이상에서 해당 사업을 하기 위해서는 국토교통부장관에게 면허를 받아야 한다.

앞서 KST모빌리티는 지난 3월 대전택시조합과 ‘마카롱택시’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가맹(택시) 모집을 진행해왔다. 이후 김천 지역에서도 택시 회원 모집을 마무리해 대전과 김천 지역에서 택시운송가맹사업자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

대전시 마카롱 택시는 오는 7월부터 총 48대의 차량으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전문 서비스 교육을 받은 드라이버가 운전하며 차량 내부에는 충전기, 디퓨저, 공기청정기 등이 제공된다. 전용 앱으로 택시 예약 및 호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이번 마카롱택시의 광역가맹사업 면허 취득은 수도권 중심의 한국 모빌리티 서비스 산업에 의미 있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마카롱택시의 혁신적인 서비스를 보다 다양한 지역에 제공해 택시산업의 지속가능한 혁신 모델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