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애플, iOS13 공개 베타 프로그램 실시

2019.06.25

애플 iOS13 베타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공개

애플이 6월25일 ‘iOS13’과 ‘아이패드OS’, ‘맥OS 카탈리나’ 첫 공개 베타를 발표했다. 지난 3일(현지시간) ‘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공개된 애플 기기의 새 운영체제(OS)들로 개발자에 이어 일반 사용자 대상으로 베타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애플 iOS13 베타 소프트웨어 공개

우선 iOS13 공개 베타는 ‘아이폰SE’, ‘아이폰6S’가 포함된 아이폰과 ‘7세대 아이팟 터치’에 설치된다. 애플에 따르면 iOS13은 직전 iOS 버전보다 앱 실행 속도가 2배 향상되고, 화면 전체를 어두운색으로 표현하는 ‘다크 모드’, 머신러닝을 통한 학습된 사진 속에서 베스트샷을 골라 라이브러리를 생성하는 사진 앱, 메시지가 오면 큰 소리로 읽어주는 새로운 시리를 미리 경험할 수 있다. 매일, 매월, 일 년 단위로 분류하고 가장 좋았던 순간들을 큐레이션하는 새로운 사진 보기도 유용하다.

애플 아이패드OS 베타 프로그램 공개

iOS에서 분리된 아이패드 전용 OS 아이패드OS는 괴물 하드웨어를 갖춘 ‘아이패드 프로’를 노트북으로 업그레이드한다. 홈 화면 첫 페이지에 ‘투데이 뷰’라는 유용한 정보를 표시하는 위젯을 추가했고, 한 화면에서 더 많은 앱을 볼 수 있게 레이아웃도 손봤다. 실행 중인 앱이 화면 오른 편에 카드 형태로 작게 만들어 나열되는 새로운 멀티태스킹은 심도 효과를 줌으로써 사용자가 어떤 창이 위에 있고 아래에 있는지 순식간에 알아챌 수 있도록 했다.

또 화면 하단 독의 앱 아이콘을 누르면 여러 웹 페이지를 이동하듯 앱 안에 창을 여러 개 열 수 있다. 화면 중앙에 각각의 실행 중인 창의 미리 보기가 표시된다. 앱스토어에서 원하는 폰트를 내려받아 창의성 앱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됐다. ‘iOS12’보다 최대 2배 빠른 앱 실행 속도를 기대할 수 있는 아이패드OS는 ‘아이패드 에어2’를 포함한 아이패드와 호환된다.

애플 맥OS 카탈리나 베타 소프트웨어 공개맥 컴퓨터의 새 운영체제 맥OS 카탈리나 공개 베타는 iOS와 통합을 미리 경험할 수 있다. 직전 맥OS 모하비는 상반되는 맥OS와 iOS 통합을 상징했다면 맥OS 카탈리나는 기능의 담금질 과정이다. 맥OS의 기본은 더욱 세련되게 다듬고 직전 모하비에서 처음 시도된 예를 들면 메모, 주식, 음성 메모 같은 iOS 앱과 맥OS의 통합은 더욱 발전시키는 과정이며 ‘사이드카’ 같은 아이패드와 연동되는 여러 새로운 시도도 있다.

아이패드를 맥용 모니터로 확장시키는 기능의 사이드카는 애플 펜슬을 함께 사용할 경우 드로잉 태블릿으로 사용할 수 있다. 맥용 앱에 드로잉, 스케치 혹은 필기를 할 수 있는 태블릿이 된다. 파이널컷 프로X와 어도비 일러스트레이터, 아이웍스 같은 훌륭한 생산 앱이 지원한다.

맥OS 카탈리나 공개 베타는 맥북프로(2012년 이후), 맥북에어(2012년 이후), 맥북(2015년 이후), 아이맥(2012년 이후)에서 설치, 미리 경험할 수 있다.

공개 베타, 설치 신중해야

애플의 새 OS 공개 베타 버전은 ‘애플 베타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통해 제공된다. 이 프로그램은 애플ID로 로그인하고 베타 프로그램 약관에 동의하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정식 출시 전 소프트웨어 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피드백 수집 목적의 프로그램이다. 단, 말 그대로 베타 버전이므로 오류와 결함이 발생하거나 기능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을 수 있으므로 신중해야 한다.

iOS13 공개 베타 버전을 설치하려면 해당 iOS 기기 백업(아이튠즈 또는 아이클라우드)을 한 후 ‘애플 베타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페이지에 접속해서 베타 프로파일을 내려받는다. 공개 베타 1은 개발자 대상의 ‘베타2’와 동일한 버전이다.

iOS13과 아이패드OS, 맥OS 카탈리나는 올가을 정식 출시된다.

aspen@bloter.net

읽을 가치가 있는 글을 쓰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