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쉬코리아, KTX특송 ‘라스트마일 배송’ 맡는다

가 +
가 -

물류 브랜드 ‘부릉(VROONG)’ 운영사 메쉬코리아가 코레일, 코레일네트웍스와 함께 ‘KTX특송 라스트마일 서비스’를 시작한다. 오송역과 전주역에서 우선적으로 선보이며, 추후 전국으로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KTX특송 라스트마일 서비스는 KTX특송을 통해 역에 배송된 상품을 ‘부릉 스테이션’을 활용해 고객에게 최종적으로 배송하는 서비스다.

KTX 열차를 이용해 역에서 역까지 물품을 배송하는 KTX 특송은 전국 각지로 빠른 배송이 가능했지만, 고객이 직접 역사 내 영업소를 방문하거나 퀵 배송을 추가로 이용해 물품을 수령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번 KTX 특송 라스트마일 배송 서비스로 메쉬코리아는 전국 이륜차 물류망을 활용, 최종 목적지까지 배송을 신청한 고객에 한해 기존보다 저렴하고 효율적으로 상품을 배송하겠다고 밝혔다.

메쉬코리아와 코레일, 코레일네트웍스는 지난해 ‘도심 물류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철도 인프라 공유를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철도 인프라를 활용한 새로운 물류 서비스 개발 ▲도심물류 활성화를 위한 효율적인 배송망 구축 ▲사용자 편의성 제고 및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동의 홍보 마케팅 및 영업활동 등으로 새로운 도심 물류 사업을 전개하는 데 협력하기로 한 바 있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이사는 “철도 물류의 장점에 부릉 서비스가 더해져 고객 편의는 물론 배송 효율을 높이는 의미 있는 시도가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전국의 촘촘한 도심 물류망을 활용해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