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기술 공유의 장 ‘SK 오픈 API 포털’ 연다

SK그룹의 기술을 API로 공개한다.

가 +
가 -

SK그룹이 자사 기술을 개방형 API 형태로 공개한다. 기존에 SK텔레콤이 운영하던 ‘T-디벨로퍼스’를 SK그룹 ICT 관계사가 참여하는 ‘SK 오픈 API 포털’로 확장해 자사 기술 생태계를 더 넓히겠다는 전략이다. 다양한 서비스 개발사들이 SKT의 ‘T맵 API’, SK C&C의 ‘비전 API’, SK브로드밴드의 ‘클라우드 캠 API’ 등을 자사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게 된 셈이다.

SK그룹의 주요 ICT 관계사인 SKT, SK C&C, SK하이닉스, SK플래닛, SK브로드밴드, 11번가, SK실트론은 각 사가 보유한 주요 서비스 기술 API를 공개하고 통합 제공하는 플랫폼 ‘SK 오픈 API 포털’을 구축했다고 6월26일 밝혔다.

| 박진효 SK텔레콤 CTO

이날 SKT 분당 ICT 기술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SKT 박진효 CTO, SK C&C 김준환 플랫폼&테크1그룹장, SK브로드밴드 고영호 성장트라이브장 등 SK ICT 패밀리사 주요 R&D 임원이 참석해 API 공개 취지 및 각 사가 제공하는 주요 기술에 대해 발표했다.

박진효 SKT CTO는 “5G 시대에는 이종 서비스 간 융합이 더욱 활발해지므로, 이를 위해 SK ICT 패밀리 기술 역량을 결집해 다양한 파트너와 상생 협력해 5G 개발자 및 서비스 생태계를 만들어가고자 한다”라고 이번 SK 오픈 API 포털의 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SK 오픈 API 포털을 통해 공개된 API는 총 46개다. SKT 19종, SK C&C 12종, SK브로드밴드 13종, SK플래닛 1종, 11번가 1종이다. 각 사는 올해 안에 개방형 API를 총 85종으로 늘릴 계획이다. SK그룹은 API 개발, 모니터링, 기술지원, 테스트베드까지 모두 지원한다고 밝혔다.

대표적인 API로는 SKT의 ‘T맵 API’, SK C&C의 ‘비전 API’, SK브로드밴드의 ‘클라우드 캠 API’ 등이 있다. T맵 API는 SKT의 내비게이션 앱 T맵에 적용된 기술을 활용해 외부 개발사가 자사 서비스에 지도와 위치 정보 기능을 구현하도록 돕는다. SKT는 모빌리티 스타트업 FATOS가 T맵 API를 사용해 매출 210% 상승의 효과를 거뒀다고 T맵 API 활용 사례를 소개했다.

SK C&C의 비전 API는 산업·금융·의료·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수 있는 얼굴인식 및 객체인식 API다. 예를 들어 보안 서비스 개발을 위해 출입자 얼굴을 판별하는 인공지능(AI) 기능으로 활용될 수 있다.

SK브로드밴드 ‘클라우드 캠 API’는 카메라를 설치해 클라우드 방식으로 실시간으로 영상을 보거나 저장된 영상을 볼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SK브로드밴드 측은 단순한 보안 기능을 넘어 영상을 통해 사업, 상품 가치를 높이고 사용자의 편의성을 제공하는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드리는 게 궁극적인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클라우드 캠 API 활용 사례로는 서핑 앱 ‘바나나엑스(BANANA X)’가 소개됐다. 바나나엑스는 해수욕장에 실시간 클라우드 캠을 설치해 서핑이 가능한 상태인지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또 조리 과정 영상을 실시간으로 매장 외부에 부착된 디지털 사이니지로 보여주는 식의 마케팅 사례도 소개됐다.

SK그룹은 자사가 제공하는 다양한 API를 결합해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어내는 ‘매시업 서비스’가 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클라우드 캠 API·비전 API·5G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API를 결합해 5G 얼굴인식 기반 출입관리 서비스를 개발하거나, 주문정보 API·클라우드 캠 API·상품인식 API·T맵 API를 결합해 5G AI 드론 배송 서비스를 만드는 식이다.

| SK 오픈 API 포털 사이트 화면

SK 오픈 API는 기본적으로는 무료로 제공되지만, 트래픽 이용량 등 특정 기준을 넘을 경우 비용이 부과된다. 박진효 CTO는 개방형 API의 사회적 가치를 강조했다.

박진효 CTO는 “5G 상용화, ICT 기술 부문에서 우리나라가 앞서간다고 얘기하지만 R&D 생태계를 두고 봤을 때는 다른 나라보다 앞서 나가지 못하고 있다”라며, “세계 최초, IT 강국 이런 것을 얘기하는 게 아니라 저희가 가진 에코시스템을 중소기업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개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SK C&C 김준환 플랫폼&테크1그룹장은 “SK 오픈 API 포털을 통해 5G와 연계한 산업별 디지털 시스템∙서비스 개발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이라며 “국내 여러 개발자들과 협력해 에이브릴 API를 고객의 시스템에 융합시키고 고객의 필요에 맞는 최적의 디지털 시스템과 서비스를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SK브로드밴드 고영호 성장트라이브장은 “클라우드캠 영상 API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외부에 공유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겠다”라며, “다양한 파트너사와 제휴 확대를 통해 차별화된 영상서비스로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