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LGU+, “미래형 도시철도 정거장 만들겠다”

2호선을 시작으로 점진적으로 전 호선에 스마트 스테이션 도입을 확대할 예정이다.

가 +
가 -

서울교통공사가 2호선 50개 전 역사에 ‘스마트 스테이션’을 도입한다. 이를 위해 서울교통공사는 LG유플러스, 롯데정보통신, 하이트론씨스템즈 등이 속한 LGU+ 컨소시엄과 계약을 체결하고 119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기로 했다. 양측은 내년 3월까지 2호선에 스마트 스테이션 조성을 완료하고 2분기부터 시범 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스마트 스테이션은 분산돼 있는 분야별 역사 관리 정보를 ICT 기반으로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스마트 스테이션 도입 시 3D맵, IoT센서, 지능형CCTV 등이 유기적으로 기능할 수 있다. 시스템 일원화로 보안, 재난, 시설물, 고객서비스 분야 등 통합적인 역사관리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4월 서울교통공사와 LGU+는 지하철 5호선 군자역에 스마트 스테이션을 시범적으로 구축했다. 그 결과 역사 순회시간이 평균 28분에서 10분으로 줄고, 돌발상황 시 대응시간은 평균 11분에서 3분으로 단축됐다. 서울교통공사는 안전과 보안, 운영 효율 향상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시스템 확대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2호선 스마트 스테이션 사업 핵심 과제는 지하철 역사의 기능 고도화, 시스템 통합, 5G 전용망 구축이다. 역사 내부를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3D맵, 위치별 CCTV 화면을 표현하는 지능형 CCTV 및 시설물 관리, 안전·보안 강화, 승객 서비스, 열차 운행 등을 지원하는 ‘메트로 IoT’ 통합 플랫폼, 다수의 고화질 CCTV 데이터 처리, 5G 전용망 구축 등이 골자다.

|LG U+는 스마트 스테이션을 ‘미래형 도시철도 정거장’이라고 표현했다.

군자역에 적용된 스마트 스테이션 기능을 보완하는 작업도 동반된다. 휠체어를 자동 감지해 역 직원에게 통보해주는 기능을 추가하는 등 교통약자 서비스를 강화하고, 역 직원이 역무실 밖에서도 역사를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모바일 버전을 구축하는 것이 주요 개선사항이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2호선을 시작으로 점진적으로 전 호선에 스마트 스테이션 도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라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스마트 스테이션을 미래형 도시철도 역사 관리 시스템의 표준으로 정립하고, 향후 해외 수출할 수 있도록 기회를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주식 LGU+ 기업부문장 부사장은 “5G·IoT·AI 등 LGU+의 경쟁력 있는 ICT 기술이 공공 영역 적재적소에 활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서울교통공사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미래 지하철 역사의 모습을 꾸준히 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