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여의도 위워크에 ‘제2 핀테크랩’ 개관

가 +
가 -

서울의 금융중심지 여의도에 서울 핀테크랩이 문을 연다. 지난해 4월 개관한 ‘서울 핀테크랩’에 이어 두 번째다. 서울시는 핀테크랩에 대한 높은 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추가 경정예산을 확보하고, 개관에 나섰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제2 서울 핀테크랩은 여의도의 입지적 장점, 글로벌 플랫폼의 강점을 적극 활용해 입주기업별 맞춤형 지원을 제공함으로써 아시아 핀테크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2 서울 핀테크랩은 위워크 여의도역점 6층에 자리하며, 미국·홍콩·싱가포르 등 외국 기업 3곳을 포함해 총 14개 기업이 입주했다.

지난해 4월 마포에 문을 연 제1 서울 핀테크랩은 초기 스타트업이 입주했다. 이번에 개관한 제2 서울 핀테크랩은 성장기에 접어든 핀테크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운영한다. 이에 따라 1억원원 이상 투자를 유치하고, 연매출 1억원원 이상을 달성하는 조건등을 충족한 4인 이상의 기업을 선발했다. 인공지능(AI) 기반 자산운용사, 보험 데이터 분석을 통해 정보 불균형을 해소하는 스타트업,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솔루션 기업이 이번에 입주했다.

입주기업은 최대 2년간 위워크 사무공간을 사용할 수 있다. 위워크와 서울시의 다양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투자·마케팅·기술개발·법률 및 특허·해외진출· 홍보 부문 멘토링과 운영사인 케이엑셀러레이터의 글로벌 창업지원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올해 안에 위워크 여의도역점 건물 3개 층에 핀테크랩 사무실을 추가로 마련해 입주 기업을 더 모집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