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이니시스, 온·오프라인 통합 결제 서비스 시장 공략

가 +
가 -

국내 전자결제 1위 기업 KG이니시스는 오프라인 밴(VAN) 서비스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KG이니시스는 오프라인 밴 서비스 계약과 연동 테스트를 최종 완료하고 7월9일부터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결제 서비스를 개시했다. KG그룹 F&B사업 부문의 키오스크 무인결제 단말 서비스를 시작으로 국내 대표 커피 브랜드 및 글로벌 프랜차이즈 브랜드에 키오스크 공급, 밴 서비스와 통합된 온·오프 결제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KG이니시스는 이를 위해 지난 6월 KG그룹 내 키오스크 및 POS 제작 업체인 KG ICT에 대해 지분 100%를 취득했으며, 하반기 중 합병을 통해 통합 밴 사업 전담조직을 구축하여 본격적인 사업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재 월 4천만 건 발생하는 온라인 밴거래를 2020년까지는 5천만 건으로 확대하고 오프라인 영역에 대해서도 월 1천만 건 확보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이러한 온·오프라인 밴 사업 확대를 위해 오프라인 프랜차이즈 가맹점에게 전용 앱, 키오스크, POS 등과 연계된 통합 결제 솔루션과 밴서비스를 기본으로 제공하며, KG이니시스의 강점인 통합 정산 프로세스와 리스크 매니지먼트 시스템을 덧붙여 진정한 의미의 PSP(Payment Service Provider) 서비스를 제공하여 온·오프가맹점의 결제 및 정산 업무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이를 지원할 계획이다.

KG이니시스 관계자는 “본격적인 온·오프 통합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기본 조건이 완성됐다. 프랜차이즈 본사와 개별 가맹점들의 리소스를 획기적으로 축소할 수 있는 솔루션을 준비 중에 있다”라며 “밴 영역에서는 후발주자이지만, KG이니시스의 강점인 다양한 가맹점 네트워크과 결제 시스템 구축 능력을 기반으로 2020년에는 밴 시장 점유율 10위권 내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이어 “높은 영업이익률을 유지하고 있는 기존 온라인 PG 사업과 온·오프라인 결제 시장을 연계하는 신규 사업 모델을 기반으로 통합 결제 시장 리더로 자리매김할 것이며, 앞으로도 수익 다각화를 끊임 없이 꾀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