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돌 맞은 NHN ‘사랑의 콩 나눔’

가 +
가 -

NHN이 운영하는 온라인 기부포털 ‘해피빈‘이 7월11일부로 출범 5주년을 맞았다. NHN은 이를 기념해 ‘해피빈 리스타트 데이’를 7월10일 코엑스 아티움에서 진행했다.

‘해피빈 리스타트 데이’엔 해피빈에서 활동하는 4300여개 해피로그 단체 가운데 600여명 해피로그 실무자를 비롯해 해피빈 누리꾼 기부자 등 모두 800명이 모였다. 해피로그는 누리꾼을 대상으로 모금과 봉사,기부 활동 내용을 공유하는 공익 단체 블로그다.

행사는 해피빈 비전 발표와 해피로그 시상식, 뮤지컬 ‘코러스’ 관람 순서로 진행됐으며, 시상은 모두 7개 부문 8개 단체와 개인에게 수여됐다. 이 가운데 김용환씨(43, 닉네임 ‘현주사랑’)는 해피빈에서 2007년 12월부터 7월9일까지 1만8024회나 기부해 해피빈 최다 기부 횟수를 기록하며 ‘콩사랑네티즌상’을 수상했다.

김용환씨는 “하루 일과를 정리하며 잠들기 전에 해피빈에 들어가 기부하다보니 어느새 습관이 됐다”라며 “적은 돈이지만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고, 이를 계기로 좋은 일을 하는 단체들과 직접 소통을 하는 즐거움이 생활의 단비와 같아, 앞으로도 쭉 이어가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해피빈과 5년을 하루같이 상’은 기부받은 금액 활용 내역과 활동 후기를 5년 이상 빠짐없이 작성해온 ‘광진 주민 연대’와 ‘오산이주노동자센터’ 등이 수상했다.

이 밖에도 해피빈에서 꾸준히 환경 관련한 이야기와 일러스트 등 다채로운 컨텐츠를 올린 ‘녹색연합’이 ‘컨텐츠 달인의 상’을, 해피빈에서 소액 결제시 발생하는 결제 수수료를 무료로 해주어 누리꾼 기부 금액이 고스란히 단체에 전달될 수 있도록 도운 결제대행사 ‘모빌리언스’가 ‘고맙습니다 상’을 받았다.

권혁일 해피빈재단 대표이사는 “해피빈이라는 기부 플랫폼에서 500만명에 가까운 네티즌들이 기부를 경험할 수 있었던 것은 열심히 활동해온 해피로그 단체들 덕분”이라며 “매일 검색을 하고, e메일을 체크하듯 클릭 하나 만으로 기부를 하고, 그 경험을 서로 나눌 수 있는 진정한 나눔 커뮤니티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해피빈에서 직접 기부를 경험한 누리꾼은 500만명에 이르며, 200억원에 가까운 기부금이 5년 동안 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