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미국 내 R&D 자회사 인력 대규모 해고 예정

미 정부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화웨이의 자구책

가 +
가 -

화웨이가 미국 내 연구·개발(R&D) 자회사 인력을 대규모로 해고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화웨이가 미중 무역갈등의 여파로 미국 정부의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오른 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내놓은 자구책의 일환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은 7월14일(현지시간) 미국 내 R&D 자회사 퓨처웨이 테크놀로지의 인력을 해고할 계획이라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퓨처웨이 테크놀로지는 텍사스, 캘리포니아, 워싱턴 주를 포함한 미국 전역에 걸쳐 약 850명의 인력을 고용하고 있다. 이 중 수백명 규모의 해고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일부 중국인 직원에게는 중국으로 돌아갈 수 있는 선택권도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일부 직원은 이미 해고를 통지 받았으며, 추가 인력 감축이 근시일 내에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외국산 장비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정보통신 기술 및 서비스 공급체 보호’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미국 상무부는 이에 근거해 화웨이와 화웨이의 68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렸다. 미국 정부의 승인 없이 미국 기업들은 화웨이와 거래를 할 수 없다는 의미다.

미국 정부의 이 같은 조치로 퓨처웨이 직원들은 화웨이 본사 직원들과 연락이 차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결국 화웨이는 미국 내 R&D 인력을 해고하는 수순에 나선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6월29일(현지시간) G20 정상회의가 열린 일본 오사카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문제가 없다면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와 거래를 하는 데 동의한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미중 갈등이 해결되지 않는 한 화웨이를 둘러싼 양국의 힘겨루기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