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전동킥보드 ‘씽씽’, 7월말 3천대 달린다

처음 10분에 1천원.

가 +
가 -

공유 킥보드 서비스 ‘씽씽’이 7월16일부터 과금을 시작하고 본격적인 서비스에 나선다.

‘씽씽’은 피유엠피(PUMP)가 출시한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플랫폼이다. 라이프케어 전문 브랜드 ‘띵동’과 협업을 통해 운영을 차별화한 것이 특징이다. 띵동의 24시간 콜센터를 통해 호출 시 메신저가 30분 이내 출동, 실시간 배터리 교체 및 제품 점검·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4월26일 강남지역에서 시범운영을 시작한 씽씽은 80일 만에 가입자 4만명을 확보했다. 이용 횟수는 18만회, 총 이동거리는 20만km에 이른다.

이번에 과금되는 요금제는 1천원에 5분, 그 이후에는 1분당 100원을 부과한다. 7월말까지는 기본요금을 50% 할인해 500원에 5분, 추가 1분당 100원을 부과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전동킥보드 운행대수는 3천대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다. 씽씽은 시범운영 시작 당시 배터리 교체형 2세대 전동킥보드 500대를 도입하고 원활한 운영을 위해 500대를 추가 배치했다. 씽씽에 따르면 2세대 전동키보드의 주행시간은 4시간으로 1세대 대비 2배 더 길며, 보다 안정적인 승차감을 제공한다.

7월 말까지 2천대를 더 배치할 경우 강남·서초 지역에서 가장 많은 공유 전동킥보드를 운영하게 된다고 씽씽 측은 전했다.

윤문진 피유엠피 대표는 “80일간 시범운영을 통해 얻은 인사이트를 기반으로 요금제를 구축하고, 운행대수를 확장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라며 “국내 최초 O2O 결합형 플랫폼으로서 다채로운 경쟁력을 갖춘 만큼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하고, 나아가 친환경과 스마트시티 구축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