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 고젝 손잡고 ‘고페이’로 동남아 디지털 결제 시장 겨냥

가 +
가 -

비자(Visa)가 동남아 모바일 주문형 서비스 및 결제 플랫폼인 고젝(GOJEK)의 현재 진행중인 시리즈F 기금에 참여한다. 이번 투자를 통해 두 기업은 인도네시아 및 동남아 전역에 다양한 비현금성(Cashless) 결제 수단을 제공하고, 더욱 원활한 결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인도네시아의 디지털 결제와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포용적 금융(Financial Inclusion)’을 이끌고 있는 고젝의 비현금성 결제 서비스 고페이(GO-PAY)는 동남아 시장 전역으로 더욱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양사는 파트너십을 통해 동남아시아 소비자 중 디지털 채널 결제를 선호하는 계층 뿐 아니라 금융 서비스의 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있는 소비자까지 겨냥할 수 있는 혁신적 결제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협력한다.

크리스 클락 비자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대표는 “고젝은 빠르게 발전하는 동남아 도시에서 소비자들에게 편리한 이동 수단을 제공하고, 비자는 전세계의 보다 편리한 결제 환경을 만들어 나간다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일상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겠다는 동일한 목표를 가지고 있다”라며 “금융소외계층과 영세 사업자 및 소상공인이 이용할 수 있는 정식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점에서도 양사가 뜻을 같이 하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고젝의 영향력과 비자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동남아 시장에서 금융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동남아에서 금융소외계층을 위한 포용적 금융은 여전히 중요하고 시급한 사안이다. 아직도 인도네시아에서 이루어지는 거래의 상당 부분이 현금 거래이며, 베트남의 경우 디지털 결제 서비스 보급률은 사용자 기준으로 약 25%에 불과하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상대적으로 경제규모가 큰 동남아 국가의 국내총생산(GDP)을 9-14% 끌어올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안드레 소엘리스티요 고젝 회장은 “현재 진행중인 투자 유치 과정에서 투자자들이 기술을 기반으로 동남아의 차세대 성장을 주도하고자 하는 우리의 장기적인 비전을 신뢰하고 지원해준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비자의 투자는 비자가 고젝의 비즈니스 모델을 인정했을 뿐 아니라, 우리가 그간 구축한 생태계를 통해 동남아 전역에서 사람들의 삶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믿고 있음을 시사해준다”고 말했다.

알디 하리요프라토모 고페이 CEO는 “고페이와 비자는 사회적, 경제적 지위를 막론하고 누구든지 편리하고 원활한 결제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하자는 공통적인 비전을 가지고 있다”라며 “당사는 그간 인도네시아 소비자들의 소득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디지털 결제 도입을 선도해 왔다. 비자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우리의 솔루션을 동남아 전역으로 확대할 수 있게 되어 무척 기쁘게 생각하고, 비현금성 결제 방식을 동남아 전역으로 확대시키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