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파트너 지원 프로그램’으로 소상공인 온라인 진출 맞춤형 지원

가 +
가 -

위메프가 온라인 시장에 대한 정보와 경험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소상공인들의 판로 확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위메프는 ‘위메프 파트너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 올해에만 온라인 판매가 처음인 2000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을 도울 계획이라고 7월18일 밝혔다. 앞서 위메프는 ‘위메프 파트너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2017년 647개, 2018년 1216개 파트너사에게 맞춤형 교육을 제공, 온라인 판로 개척을 지원한 바 있다.

지난해 10월 위메프를 통해 온라인 채널에 진출한 솜씨협동조합이 대표 사례다. 이 회사는 주력상품인 밀키트 제육볶음을 위메프에서 1인가구 시대에 맞게 소량 포장, 무료배송으로 판매했다. 3개월동안 1만3000개 이상을 판매, 매출 약 1억4천만원을 기록했다. 온라인 경험을 쌓은 이 회사는 현재 쿠팡, 티몬, 11번가 등으로 온라인 유통 채널을 확장했다.

위메프 상생협력파트 신희운 파트장은 “위메프는 정부기관, 지자체 등과 협력해 온라인채널이 생소한 영세 소상공인들의 온라인 판로확장을 돕고 있다”라며 “MD와의 긴밀한 협업으로 이들이 매출을 늘릴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해 위메프에서 현재까지 해당 교육을 받은 소상공인 파트너사는 1251곳이다. 온라인 유통 채널 입점 절차, 상품등록 등 초기 절차 안내를 시작으로 온라인쇼핑에 맞는 상품 및 가격 구성, 위메프의 방대한 데이터를 활용한 시기 별 판매전략 등 단계별로 솔루션을 제공한다. 각 카테고리 전문MD와 파트너사의 1대 1 컨설팅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