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KT ‘5G 클러스터’, 지역별 특화 5G 서비스 선보인다

2019.07.18

SK텔레콤이 일부 지역을 클러스터로 선정해 5G 서비스 및 인프라를 집중적으로 구축한다. 5G 전국망을 구축하는 과정에서 일부 지역에 선택과 집중을 하겠다는 전략이다.

SKT는 7월18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자사 5G 스마트오피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G 클러스터 전략을 공개했다. SKT는 5G 클러스터에 대해 5G망 인프라를 밀집시켜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등 최신 ICT 기술이 융합된 선도적 5G 환경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일종의 5G 특구인 셈이다. SKT는 전국 각지에 이 같은 클러스터를 선정하고 이를 중심으로 5G 경험을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5G 클러스터는 5G 서비스, 5G 핵심상권, 5G 썸머, 5G B2B 등 4대 영역을 중심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SKT는 우선 고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전국 핵심상권 10개 지역을 선정해 해당 지역에서만 즐길 수 있는 차별화된 5G 서비스와 혜택을 선보인다. SKT는 지역별 5G 고객 분석, 지역 내 점포 수, 유동인구, 평균 매출 등 상권 분석을 통해 서울 강남, 광화문, 건대, 홍대, 잠실, 대구 동성로, 대전 둔산동, 광주 상무지구, 부산 남포동, 서면 등 10개 핵심 지역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지역에서는 골목 상권과 연계한 AR 멤버십 혜택을 제공한다. AR 멤버십은 AR 기술을 통해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예를 들어 서울 성수동에서 유명 맛집을 향해 스마트폰 카메라를 비추면 할인 쿠폰을 얻을 수 있는 식이다.

또 8월부터 해당 지역에서 5G 체험존, 셀카존, 스탬프 투어, 지역 이벤트와 연계한 게임 등도 마련했다.

SKT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강원 속초, 경포, 부산 해운대, 제주 협재 등 해수욕장과 오션월드, 캐리비안베이 등 국내 대표 피서지를 썸머 클러스터로 지정해 다양한 이벤트와 혜택을 제공한다.

AR, VR 등 5G 특화 서비스도 제공한다. 우선 SKT는 7월25일부터 서울 종로에 위치한 LCK 경기장에 ‘5G 롤(LoL)파크’를 운영한다. 롤파크에서 특정 지역을 향해 스마트폰을 비추면 전국 팬들의 응원 메시지를 볼 수 있는 ‘AR 응원필드’를 볼 수 있고, VR 현장중계, VR 리플레이 등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올림픽공원, 여의도공원 등에서는 8월부터 AR 기술로 구현한 거대 고양이, 강아지, 알파카, 랫서팬더, 비룡 등을 만날 수 있는 ‘AR 동물원’도 열린다. SKT는 전국 주요 공원을 중심으로 AR 동물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5G B2B 클러스터는 5G 팩토리, 5G 스마트병원, 스마트 물류 및 유통, 스마트시티, 미디어, 공공안전, 스마트오피스, 국방 등 8대 분야를 중심으로 조성한다. SKT는 전국 주요 거점지역 5G망에 총 12개의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을 구축할 계획이다. 제조, 미디어, 금융, 게임 등 보안과 초저지연 통신이 필요한 기업을 위한 산업별 5G 엣지 클라우드 전용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SKT는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5G 관련 장비와 솔루션 테스트도 집중적으로 진행한다. 28기가헤르츠(GHz) 주파수 대역 장비, 인빌딩 솔루션 등이 투입된다.

| 유영상 SKT MNO 사업부장

일부 클러스터 중심의 5G 확산 전략이 지역을 소외시키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유영상 SKT MNO 사업부장은 “리소스를 단기적으로 클러스터 쪽에 많이 쓴다고 하면 점 단위 전국망이 조금 늦어질 수 있다 하더라도 제대로 된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보여준다는 측면에서 클러스터에 리소스를 동시에 쓰는 게 맞다고 판단했고, 그래야만 5G 서비스를 고객들이 적어도 클러스터 지역에서는 조금 더 만족하고 그런 경험을 확대해가면서 5G가 더 확산될 수 있다고 본다”라고 밝혔다.

SKT 측은 5G 전국망 구축에 있어서 경쟁사보다 앞선다고 주장했다. 류정환 SKT 5GX인프라그룹장은 “숫자를 말하는 순간 숫자 싸움으로 번지기 때문에 숫자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라면서도 “연말까지 망을 까는 숫자는 절대 경쟁사에 뒤지지 않으며 그 이상을 깔 거다”라고 말했다. 또 “완전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가는 과도기적 단계이기 때문에 이 단계에 발생하는 숫자 싸움은 의미 없다고 보며, 짧은 시간 안에 전국망을 깔아서 많은 고객들이 어디서든 5G를 느낄 수 있도록 서비스할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