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서울대·카이스트와 AI 연구 및 인재 양성 맞손

AI 연구 지원, 교육 지원, 학생 지원

가 +
가 -

구글이 지난 7월18일, 19일 각각 서울대학교, 카이스트와 인공지능(AI) 연구 및 인재 양성을 위한 연구·교육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구글은 이번 협약을 통해 ▲AI 연구를 위한 교수진 지원 ▲교육 지원 ▲학생 지원 등 서울대와 카이스트의 AI 연구 및 인재 양성에 힘을 보탠다.

| 구글-서울대학교 AI 연구 및 교육 지원 협약식

구글은 서울대 및 카이스트 교수진이 딥러닝, 클라우드 머신러닝, 음성 인식 등 AI 분야에서 연구를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연구 제안서 검토 후 각 대학기관별 두 명의 교수에게 1인당 최대 5만달러(약 5888만원)를 지원한다. 또 구글 엔지니어 및 연구진과 협력 기회를 제공한다.

교육 지원은 오픈소스 기술을 활용한 강의 콘텐츠 개발 및 업데이트 후원이 주된 내용이다. 커리큘럼 개발 및 연구 활동에 사용할 수 있는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교육 크리딧도 지속해서 제공할 예정이다.

| 구글-카이스트 AI 연구 및 교육 지원 협약식

또한, 구글은 서울대와 카이스트 박사 과정 학생들을 대상으로 1년간 머신러닝 및 관련 분야 연구를 지원하는 구글 PhD 펠로우십 프로그램 참가 기회를 제공한다. 또 해외 학회 참여를 위한 항공료 및 숙박비를 최대 3천달러(약 353만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구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서울대 및 카이스트와 인재 육성 지원을 위한 정기적인 교류를 이어나갈 예정이며, 인턴십 등 다양한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노동영 서울대 연구부총장은 “서울대학교가 AI 분야 선구자인 구글과 협력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대학교와 구글이 보다 견고한 협력 관계를 유지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은 “카이스트-구글 협력은 4차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산업인 AI 산업의 국가경쟁력을 선도할 뿐 아니라 세계 무대에서 활동할 AI 전문가 양성에 이바지할 것이라 확신한다”라며 “구글과의 성공적인 협력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존 리 구글코리아 사장은 “구글은 AI 기술이 한국 경제 및 산업 발전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믿는다”라며 “이번 서울대학교 및 카이스트와의 AI 연구 및 교육 지원 협약을 통해 국내 우수 대학기관의 AI 연구와 한국 AI 인재 양성에 힘을 보태고, AI 분야의 지속적인 혁신을 지원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