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연구소

QR코드 주문, ‘로봇’이 서빙? 배민표 ‘미래식당’ 문 열었다

2019.07.23

QR코드로 식사를 주문하면 자율주행로봇이 ‘서빙’해주는 ‘미래식당’이 등장했다. 배달앱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이탈리아 퓨전 레스토랑 ‘메리고키친(Merry-Go-Kitchen)’에서 그간 연구 및 개발한 외식업 미래기술을 선보이기로 했다고 7월23일 밝혔다.

이 식당에서는 ‘배민스마트오더’로 주문을 해야 한다. 배달의민족 앱을 열어 각 테이블에 부여된 QR코드를 찍으면 메뉴가 여러 장의 사진과 동영상으로 제공된다. 고객은 앉은 자리에서 음식을 확인하고, 주문 및 결제까지 할 수 있다. 모든 과정은 비대면으로 처리된다.

서빙은 자율주행로봇과 모노레일 로봇이 맡는다. 매장 안을 돌아다니는 자율주행 서빙 로봇은 한번에 최대 4개 테이블에 음식을 나를 수 있다. 매장 내 직원이 음식 쟁반을 서빙 로봇에 담아 테이블 번호를 입력하면, 로봇이 최적의 경로를 따라 주문자의 테이블까지 가져다 준다. 장애물이 나타나면 알아서 피한다.

벽면에는 모노레일을 타고 움직이는 두 대의 로봇이 설치됐다. 홀을 돌아다니는 서빙 로봇과 마찬가지로 직원이 로봇에 테이블 번호를 입력하면 음식을 실은 로봇이 주문자가 앉은 테이블 앞에 멈춰 선다.

|벽 쪽에 설치된 모노레일 로봇 2대. 회전초밥집을 연상시킨다.

 

|직원이 음식이 담긴 쟁반을 이 로봇에 올려 놓고, 테이블번호를 누르면 로봇이 알아서 갖다 준다.

 

|’알바’ 자리를 위협하는 로봇의 등장.

도입 초반인 만큼 직원이 안내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그릇을 치우는 건 직원의 몫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완전한 무인매장은 아니다. 직원의 단순노동을 로봇이 덜어주고, 서로 협력하는 형태”라며 “로봇으로 인해 인력이 덜 필요하게 될 수도 있다. 우선 메리고키친은 직원을 컴팩트하게 고용한 상태로 운영하려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반음식점에도 미래기술을 적용할 예정이지만 아직 비즈니스 모델이 구체적으로 잡히지는 않았다. 메리고키친은 ‘쇼룸’ 역할을 하며 앞으로의 가능성을 보는 곳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