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옵토마 ‘SUHD61’, 4K UHD 홈시어터용 프로젝터

2019.07.23

옵토마가 홈시어터 환경에 최적화된 4K 해상도의 풀 3D지원 프로젝터 ‘SUHD61’를 출시한다고 7월23일 밝혔다. 신제품은 텍사스인스트루먼트(TI) DLP 4K UHD 칩과 XPR 기술을 채택해 4K UHD 해상도를 구현했고, DLP 단일칩 시스템의 광반도체와 4K 정밀 렌즈는 해상도 손실이 없는 또렷한 초고화질 영상을 기대할 수 있다.

옵토마에 따르면 SUHD61은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의 4K UHD 해상도 인증 기준인 최소 활성 픽셀(800만 픽셀)을 뛰어넘는 830만 픽셀을 표시해 섬세하고 정확한 이미지 표현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색상 표현력도 주목된다. 신제품의 재생 컬러 수는 1억7천만개로 국제 HDTV 색역 표준인 ‘Rec. 709’ 색영역을 100%, 영화 업계의 디지털 시네마 색표준 ‘DCI-P3’을 80%까지 지원한다. 또 HDR(High Dynamic Range) 호한 기능은 어두운 부분과 밝은 부분의 차이를 더 깊이 있게 표현하는 디테일한 색감을 체험할 수 있다.

옵토마 SUHD61은 ‘DLP-Link 3D 솔루션’이 포함된 풀3D 프로젝터다. 3D 블루레이 플레이어, 3D방송 및 최신 콘솔 게임 등 각종 3D 소스와 호환된다. 60Hz 프레임 속도로 풀HD 콘텐츠를 재생할 경우 최상의 성능을 경험할 수 있다.

| 옵토마 SUHD61 하드웨어 사양

2천800 안시루멘의 밝기와 50만대 1의 명암비를 갖춰 밝은 환경에서도 선명한 화면을 즐길 수 있고, 세로 렌즈 시프트 및 왜곡된 화면을 보정해주는 키스톤 조정 기능을 갖춘다. A4용지 2장을 합친 것보다 작은 크기(393x282x118)와 1.3배 줌 기능을 통해 3.21-4.22m 거리에서 120인치 크기의 화면을 투사할 수 있다. 램프 수명은 최대 1만5천시간이다. 가격은 190만원이다.

aspen@bloter.net

읽을 가치가 있는 글을 쓰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