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코’ 앱 정보로 카드 가입 등 금융상품 간편 가입 가능해져

가 +
가 -

간편금융 플랫폼 기업 NHN페이코가 금융위원회 심사를 거쳐 금융사 핵심 업무를 위탁받아 수행하는 ‘지정대리인’으로 선정됐다. 지정대리인 심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지정대리인으로 선정된 핀테크 기업은 금융사와 업무 위·수탁계약을 맺고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를 시범 운영할 수 있다.

NHN페이코는 SC제일은행, 우리카드와 함께 페이코 앱에서 제휴 금융상품을 보다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금융상품 가입 시 매번 성명, 주민등록번호, 휴대폰 번호, 주소 등을 반복적으로 입력하지 않아도 돼 서비스 접근성과 편의성이 크게 개선된다. 기존 20여 개에 달했던 입력 항목은 계좌 개설의 경우 10개 이내, 카드발급의 경우 4개 이내로 줄어든다.

개인이 동의할 경우 NHN페이코가 보유한 페이코 이용자 정보를 활용해 본인인증 및 정보 입력 절차를 대폭 간소화하는 방식이다. 이를 위해 NHN페이코는 SC제일은행과 우리카드로부터 금융상품 가입에 필요한 인증, 정보 중계, 심사 등 핵심 업무를 위탁받아 수행하게 된다. 금융상품 간편가입 서비스는 2020년 1분기 내 시범 운영될 예정이다.

NHN페이코 측은 “마이데이터 실증사업자, 혁신금융 서비스에 이어 지정대리인까지 선정되면서 다시 한 번 종합 금융 플랫폼으로서 <페이코>의 역량을 입증했다”라며 “금융사와 이용자를 연계하는 단순 채널 역할을 넘어 핵심 금융 업무를 적극 수행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차원 더 진화된 금융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