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휴가철 5G 기지국 구축 현장 가보니

2019.07.28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이동통신사는 휴가지 5G 기지국 확장에 여념이 없다. 현재 5G망은 수도권 등 인구 트래픽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구축됐기 때문이다. 올여름 휴가지에서 5G가 제대로 터지느냐, 안 터지느냐에 따라 이동통신 3사에 대한 이미지가 갈리고, 시장 판도에 영향을 끼칠 수 있어 휴가지가 5G 마케팅 격전의 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울산시 일산해수욕장에서 5G 기지국을 구축하고 서비스 최적화 작업을 진행하는 모습

실제 5G 기지국 구축 현장은 어떤 모습일까. 지난 7월25일 울산시 일산 해수욕장의 LG유플러스 5G 기지국 구축 현장을 찾았다. 5G 기지국은 LTE와 마찬가지로 전파가 널리 퍼질 수 있는 건물 옥상에 주로 설치된다. 해수욕장을 앞에 둔 한 카페 건물 옥상에 살짝 삐져나온 안테나가 눈에 들어왔다. 건물 외관에 빼곡하게 보였던 LTE 안테나와 달리 5G 중계기(AAU, Active Antena Unit)는 옥상 안쪽에 놓여있었다. 벽에도 중계기를 시공할 수 있었던 LTE 시절과 달리 관련 고시 기준이 강화됐기 때문이다.

중계기는 2개의 장비가 하나로 설치된 형태였다. 장비 제조사는 노키아였다. LG유플러스는 현재 서울과 수도권 북부 지역에 화웨이 장비를 이용해 5G망을 구축했고 나머지 지역에 삼성전자, 노키아, 에릭슨 장비를 활용하고 있다. 울산 지역은 LTE 시절부터 노키아 장비를 사용했기 때문에 현재 5G와 LTE를 함께 쓰는 상황에서 5G 장비 역시 노키아를 채택했다. 장비 가격은 5G 기지국 셀 하나당 2천만원 수준이다.

박경득 LGU+ 남부산인프라팀장은 “이 건물에 설치된 중계기로 해수욕장 오른쪽을 커버하고, 멀리 보이는 유리 건물 위에 설치된 장비 3대가 나머지 해수욕장 지역을 커버한다”라고 설명했다.

LGU+에 따르면 해수욕장 기지국 구축은 설계 단계부터 도심지역과 차이를 둔다. 고층 빌딩이 밀집된 도심과는 달리 해수욕장은 대형 건물이 거의 없고 최대 수 Km에 달하는 백사장이 펼쳐져 있기 때문이다. LGU+는 LTE 구축·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개활지에 최적화된 전파 모델과 설계를 적용해 이용자가 많이 몰리는 해변과 인근 숙박지를 중심으로 5G 전파가 집중되도록 기지국을 설계했다고 밝혔다.

박경득 팀장은 현재 노키아 장비를 기준으로 중계기 한 대당 최대 1200명의 가입자를 커버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통해 지속해서 성능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5G 장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는 주 단위로 이뤄지고 있다. 박 팀장은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는 단말기와 장비 간 통로를 넓히는 작업으로, 데이터가 더 원활하게 이동할 수 있는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현장에는 LGU+ 중계기 외에 KT의 5G 중계기도 설치돼 있었다. 5G 기지국 간 간섭 우려에 대해 박 팀장은 “주파수가 나뉘어 있어 간섭 문제는 없으며, 혹시 그런 상황이 발생할 경우 타사와 합동으로 점검을 진행한다”라고 말했다.

8월까지 전국 50여개 해수욕장 5G 서비스

LGU+는 여러 기지국에서 발생하는 전파 간섭을 최소화하는 네트워크 최적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해수욕장의 경우에는 구축 초기인 점과 전파를 방해할 지형지물이 적은 점을 고려해 특별히 전파 중첩으로 인한 전파 감쇄 효과를 최소화하는 작업을 진행한다. 또 마젠타 등 특수 장비를 활용해 안테나 각도를 셀 설계와 정확히 일치하도록 조정해 음영지역을 최소화하는 작업도 하고 있다.

현장에서 LG V50 씽큐를 통해 벤치비 앱으로 5G 속도를 측정해본 결과 707Mbps가 나왔다. 박 팀장은 최대 1Gbps까지 나왔다고 밝혔다. 박 팀장은 “속도가 거리에 비례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멀리서 측정해도 속도가 잘 나오며, 소프트웨어 개선 작업으로 속도는 점점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7월 말까지 전국 40여개 해수욕장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한다. 또 8월까지 10여개를 추가해 전국 50여개 해수욕장에서 5G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