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콘텐츠 프로토콜, 데이터 분석 서비스 고도화한다

가 +
가 -

콘텐츠 제작·공급에 강점이 있는 지상파 방송사와 방대한 평가 및 감상 데이터를 보유하고 이를 분석하는 기술 스타트업이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고도화하기 위해 힘을 모은다. OTT(Over The Top) 서비스 왓챠가 주도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 콘텐츠 프로토콜은 시청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이터 대시보드’ 개발을 위해 MBC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7월29일 밝혔다.

콘텐츠 프로토콜은 왓챠가 주도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다. 왓챠는 영화, 도서 등 콘텐츠 평가·추천 서비스 ‘왓챠’와 월정액 VOD 스트리밍 서비스 ‘왓챠플레이’를 통해 이용자들의 다양한 취향 및 감상 데이터와 이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콘텐츠 프로토콜은 시청률 등 기존의 전통적인 콘텐츠 평가 지표에서 벗어나 제작자들이 더 나은 콘텐츠를 만들 수 있도록 이용자들의 감상 패턴과 취향, 시청 집단 등 다양한 분석 데이터를 제공한다.

여기서 발생하는 부가가치를 기초 데이터를 제공한 이용자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토큰(CPT)으로 보상하는 선순환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콘텐츠 프로토콜의 목표다.

콘텐츠 프로토콜은 우선적으로 왓챠플레이를 통해 MBC 드라마, 예능 등 TV 콘텐츠를 감상한 이용자들의 취향 데이터와 감상 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 분석 방법을 개발하고, MBC는 해당 서비스에 대한 자문을 제공한다. 콘텐츠 프로토콜의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콘텐츠 제작 및 배급에 활용 가능한 수준으로 고도화하는 것이 1차적 목표다. MBC에 앞서 JTBC도 콘텐츠 프로토콜과 데이터 대시보드 개발 협력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창훈 MBC 국내유통사업부장은 “기존의 국내 IPTV, 넷플릭스와 같은 플랫폼은 방송사로부터 콘텐츠를 제공받지만 콘텐츠 분석 데이터를 거의 제공하지 않아 사업관계 이상으로 발전하지 못했다”라며 “콘텐츠 프로토콜이 제공하는 감상 패턴과 취향, 시청 집단 등 다양한 분석 데이터는 프로그램 제작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가 크다”라 말했다.

박태훈 콘텐츠 프로토콜 공동대표는 “데이터 분석을 통해 더 좋은 콘텐츠 제작을 돕겠다는 콘텐츠 프로토콜의 비전에 지상파 방송사가 함께 하게 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