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KT스카이라이프, 실시간 8K 위성 방송 시연

8K 위성 방송 기술 안정성을 확인했다.

가 +
가 -

삼성전자와 KT스카이라이프가 8K 위성 방송 송수신을 성공적으로 시연하고, 기술 안정성을 확인했다고 7월30일 밝혔다.

이번 시험 방송은 7월26일 서울 목동 방송센터에서 2019년형 삼성 QLED 8K를 이용해 진행됐다. KT스카이라이프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천리안 위성을 이용해 송출한 8K 영상을 안테나에서 수신하고 디코딩한 후 최신 HDMI 규격을 통해 삼성 QLED TV로 실시간으로 전송하는 방식으로 시연됐다.

8K 위성 방송 시연은 광대역 데이터 전송에 용이한 고주파 대역인 천리안 위성의 Ka 대역(20~30GHz)에서 고효율 영상 압축방식인 H.265 표준 기반으로 이뤄졌다. 위성 전송 역시 기존 대비 전송 효율이 대폭 개선된 DVB-S2x 방식이 적용됐다. 이를 바탕으로 100Mbps급 8K 위성 방송 송수신이 가능해졌다.

삼성전자와 KT스카이라이프는 지난해 2월에도 8K UHD 전국 단위 방송 시연을 진행한 바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시연은 저장된 콘텐츠를 갖고 진행된 지난번 시연과 달리 최신 HDMI 규격을 사용해 실시간 방송을 시연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이효건 부사장은 “2019년 8K QLED는 최신 HDMI 규격을 지원해 8K 콘텐츠를 끊김 없이 수신하고 재생할 수 있는 TV”라며 “앞으로도 8K 시장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T스카이라이프 이한 기술본부장은 “이번 시험방송은 대용량 초고화질 위성 방송의 기술 안정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향후 국내외 전문가들과 지속 협력하여 위성 UHD 기술을 고도화시키는 등 국내 초고화질 방송 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